• UPDATE : 2020.1.22 수 03:05
상단여백
자유게시판
우상을 버리고 주를 앙망하라
스데반 황 2017-01-01 07:37:05 | 조회: 752

우상을 버리고 주를 앙망하라.

 

출애굽기 32:4

4 아론이 그들의 손에서 금 고리를 받아 부어서 조각칼로 새겨 송아지 형상을 만드니 그들이 말하되 이스라엘아 이는 너희를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낸 너희의 신이로다 하는지라.

 

시내산 아래에서는 가증스러운 일이 벌어지고 있었다. 40 여 일 동안 모세가 산에서 내려오지 않자 이스라엘 백성은 모세가 죽은 줄로 알고 아론에게 “우리를 위하여 우리를 인도할 신을 만들라”(출32:1)고 종용한다. 이때 아론은 군중을 두려워하며 각 사람에게 금 고리를 빼어 가져 오면 그들을 인도할 신을 만들겠다고 한다. 그러자 그들은 각기 금 고리를 빼어다가 아론 앞으로 가져왔다.

 

아론은 금 고리를 모아 애굽에서 본 우상의 모습대로 금송아지를 만든다. 그리고 선포한다.

“이스라엘아 이는 너희를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낸 너희의 신이로다”(출32:4).

이 얼마나 하나님 앞에서 가증한 행위인가! 그런데 이들이 누구인가? 하나님과 언약을 맺은 언약의 백성들이 아니던가! 이스라엘 백성은 아직 여전히 애굽의 관습아래 놓여있었다. 새로운 언약 속에서 새 출발을 하였지만 여전히 옛 구습에 사로 잡혀 있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도 마찬가지이다. 비록 그리스도 안에서 새로운 피조물이 되었지만(고후5:17) 여전히 옛사람의 성품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옛 자아를 죽이면서 그리스도 안에 거하지 않으면 그 즉시 옛 본성에 따라 삶의 우상을 만들게 된다.

 

우리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고 이 언약은 절대로 파기되지 않는다. 따라서 우리가 주님으로부터 눈을 돌려 우상을 바라보면 주님은 곧바로 우리를 ‘징계’하신다. 많은 고난과 시련을 허락하신다. 반면,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 머물면 하나님은 어떤 상황에서도 우리에게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는 하늘의 평강과 사랑과 은혜로 차고 넘치게 하신다.

 

새해를 시작하면서 우리 스스로 만든 우상을 다 내버리고 오직 주 예수님만을 앙망하도록 하자.

 

2017-01-01 07:37:05
61.xxx.xxx.3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코람데오닷컴사 소개 영상 및 약사 코닷 2016-11-17 13206
공지 영리를 목적으로하는 광고성 글은 게시판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습니다. 코닷 2016-01-05 28777
공지 글쓰기 자동등록방지 kscoram 2014-10-17 102273
공지 게시판에 대한 안내 코닷 2014-05-28 117952
공지 다시 한 번 댓글에 대한 공지사항입니다. (7) 코닷 2012-01-26 312093
공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코닷 2011-07-21 301121
1053 당당하게 예수님을 정죄하는 황 목사 알콩달콩 2017-01-15 1126
1052 주 하나님께서 제일 싫어하시는 것 스데반 황 2017-01-15 765
1051 무엇으로부터의 구원인가? 스데반 황 2017-01-14 700
1050 하나님과 좋은 사람 앞에서 귀중히 여김을 받으라 스데반 황 2017-01-13 821
1049 마지막 말씀이신 주 예수 그리스도 스데반 황 2017-01-12 819
1048 하나님께서 의롭다고 여기는 사람 스데반 황 2017-01-11 705
1047 작은 거인, 허 순길 박사님 이운연 2017-01-10 855
1046 선행구원론이 뭔 문제? (1) 알콩달콩 2017-01-10 789
1045 검증된 바울의 복음 스데반 황 2017-01-10 751
1044 신자가 열매를 맺는데 가장 큰 원수 세 가지 스데반 황 2017-01-09 733
1043 길갈 스데반 황 2017-01-08 709
1042 2017 안양일심비젼교회 학사 학사생 모집(대림대, 성결대, 안양대, 연성대, 계원예대, 경인교대, 한세대, 철도대, 성균관대/ 경기도, 서울 소재 대학교 통학 편리) 김영호 2017-01-07 946
1041 개독교에서 벗어날 수 없는 현실 알콩달콩 2017-01-07 840
1040 의의 예복 스데반 황 2017-01-07 757
1039 삶의 궁극적인 의미 스데반 황 2017-01-06 807
1038 무거운 짐 진 자들아 스데반 황 2017-01-05 862
1037 고신대 70주년 기념 메시야 연주를 보고 임창길 2017-01-04 812
1036 내게 발생하는 모든 사건들 가운데 유익을 얻는 비결 스데반 황 2017-01-04 655
1035 참으로 귀한 영생 스데반 황 2017-01-03 718
1034 그런데 왜? 알콩달콩 2017-01-02 729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