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2.25 일 14:16
상단여백
자유게시판
기독교인들은 동성애가 무서운가보다
Signpost 2017-07-16 23:58:12 | 조회: 356

"기독교인들은 동성애가 무서운가 보다"
"남의 자유가, 또 남의 행복이 그렇게 무서운가?" 
" 성소수자 인권을 짓밟는 성경의 하나님을 끌어내려 법 앞에 무릎을 꿀리라"(어느 동성애자의 칼럼에서)

동성애 운동에 한국 국가 인권 위원회가 앞장서 옹호 참가하는 것을 보면 동성애 운동을 정치적 명분과 막강한 금력이 쏟아지는 실리면에서  동성애 운동을 이용하는 문제인 진보좌파정권이
온 매체와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고 국회에서 법으로 쐐기를 박을 날이 아주 아주 가까이 달려 오고 있다.


동성애 운동의 최종 전략은 성경대로 바르게 믿는 교회파괴이다.이미 작년에 동성애 합법화를 한 미국의 현실을 주목하라!!!
지난 달 켈리포니아 교회를 성소수자들의 천국으로 만들려는 작전을 개시하였다.
주의회 AB569 법안 (2017.6.15)에 의해 
이미 미국 교회, 학교, 선교단체, 비영리단체
기독교 초중고대학교, 신학교에서 직원 종업원(담임, 주임신부제외)에게 성정체성 규정을 묻지 못한다.
성정체성이 드러나도 불이익이나 징계못하도록 발의하여 
2017.10.1 주지사의 최종 서명만을 기다리고 있다. 

이제 교회의 마지막 정체성
신앙의 정체성을 무너뜨리고
성경적 믿음의 경영이나 
교육은 끝장나고 있다.

말세의 실제 상황이 우리 눈 앞에 마치 한 영화의 한 장면처럼 펼쳐지고 있다. 하나님의 말씀에 정면 대항하여 
하나님의 죄목을 정나라하게 설정한다.  성경의 하나님이 인간의 동성애 자유 평등 인권을 철저히 무시한다는 최대의 죄목을 온천하에 공표하고 교회를 법적, 사회적, 전략적, 실제적 공격을 공공연하게 감행하고 있다.
바른 믿음과 교회를 파괴하는 사탄의 무시무시한 동성애 쓰나미 전략이 전 지구촌을 흔들고 있다.
*이 전선에 선 믿음의 법조인들이 여러분의 기도를 부탁하고 있다.

http://www.pacificjustice.org/press-releases

2017-07-16 23:58:12
105.xxx.xxx.18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장영돈 | 2017-07-28 18:07:50 삭제

동성애가 무서운게 아니라 차별금지법이 오히려 다른 사람들을 차별하게 만들기 때문에 그런 것이지요. 역차별을 받지 않을 권리가 있다는 것을 강조해야 합니다.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코람데오닷컴사 소개 영상 및 약사 코닷 2016-11-17 5460
공지 영리를 목적으로하는 광고성 글은 게시판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습니다. 코닷 2016-01-05 21732
공지 글쓰기 자동등록방지 kscoram 2014-10-17 95027
공지 게시판에 대한 안내 코닷 2014-05-28 110855
공지 다시 한 번 댓글에 대한 공지사항입니다. (7) 코닷 2012-01-26 303643
공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코닷 2011-07-21 294519
1168 당당하게 예수님을 정죄하는 신자들 (11) 박창진 2018-02-20 90
1167 로마서에서 아브라함의 예에 담긴 의미 (2) 박창진 2018-02-14 50
1166 “진짜 강제개종의 가해자는 신천지”세이연 6차 총회 성명서 발표···진용식 대표회장 등 임원진 유임 tkxksdml whdewmfdk!! 2018-02-12 45
1165 신천지, '화순 펜션 사건' 통해 총공격 서울 3만명, 부산 1만 8천명 등 전국 궐기대회 tkfflfsjaemf qkseo 2018-02-12 52
1164 이단 ‘신천지’ 일산에 종교시설 신축 추진 파장 아파트·초중고 10여개 인접 일산동구 물류센터를 부지로 선정… 지역주민들과 마찰 예상 wnrdlfsjaemf 2018-02-12 28
1163 공격적 포교활동 ‘신천지’, 교회 무관심 여전무차별 메일발송, 대규모 옥외집회 등 동향 증가 교세 20만명 주장, “신뢰도 확보 위해 언론 활용” 창진킬러 2018-02-12 36
1162 로마서에서 하박국의 예에 담긴 의미 (5) 박창진 2018-02-10 49
1161 여자는 신학교수가 될 수 없다, ? 혹은 ! (1) 박창진 2018-02-02 126
1160 장차 이곳은 이만희 교주 묘자리?청도 이 씨 문중 선산, 그곳에선 아직 김남희 씨가··· tlavks 2018-01-29 115
1159 두려워 말라 박창진 2018-01-27 76
1158 하나님의 사랑에, 그리고 복음에 갈급하신 분만... 무명 2018-01-24 85
1157 칼뱅은 예수님이 얼마나 같잖았을까? (5) 박창진 2018-01-17 193
1156 성가교회 생활관원을 모집합니다 김영승 2018-01-16 98
1155 이게 다 루터와 칼뱅 때문이다 박창진 2018-01-07 147
1154 육신은 멸하고 영은 ~구원을 받게 하려함이라 (2) 박창진 2017-12-31 119
1153 불 가운데 받은 것같은 구원 (6) 박창진 2017-12-26 149
1152 기도문 (1) 정의 2017-12-25 122
1151 목사들 마이 무따 아이가 박창진 2017-12-20 240
1150 나는 다대교회 임직식(2017.12..13)에서 이렇게 축도(祝禱)하였습다. (2) nashin621 2017-12-19 289
1149 견고한 영생 (2) 박창진 2017-12-19 111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