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4 목 06:41
상단여백
자유게시판
기독교인들은 동성애가 무서운가보다
Signpost 2017-07-16 23:58:12 | 조회: 340

"기독교인들은 동성애가 무서운가 보다"
"남의 자유가, 또 남의 행복이 그렇게 무서운가?" 
" 성소수자 인권을 짓밟는 성경의 하나님을 끌어내려 법 앞에 무릎을 꿀리라"(어느 동성애자의 칼럼에서)

동성애 운동에 한국 국가 인권 위원회가 앞장서 옹호 참가하는 것을 보면 동성애 운동을 정치적 명분과 막강한 금력이 쏟아지는 실리면에서  동성애 운동을 이용하는 문제인 진보좌파정권이
온 매체와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고 국회에서 법으로 쐐기를 박을 날이 아주 아주 가까이 달려 오고 있다.


동성애 운동의 최종 전략은 성경대로 바르게 믿는 교회파괴이다.이미 작년에 동성애 합법화를 한 미국의 현실을 주목하라!!!
지난 달 켈리포니아 교회를 성소수자들의 천국으로 만들려는 작전을 개시하였다.
주의회 AB569 법안 (2017.6.15)에 의해 
이미 미국 교회, 학교, 선교단체, 비영리단체
기독교 초중고대학교, 신학교에서 직원 종업원(담임, 주임신부제외)에게 성정체성 규정을 묻지 못한다.
성정체성이 드러나도 불이익이나 징계못하도록 발의하여 
2017.10.1 주지사의 최종 서명만을 기다리고 있다. 

이제 교회의 마지막 정체성
신앙의 정체성을 무너뜨리고
성경적 믿음의 경영이나 
교육은 끝장나고 있다.

말세의 실제 상황이 우리 눈 앞에 마치 한 영화의 한 장면처럼 펼쳐지고 있다. 하나님의 말씀에 정면 대항하여 
하나님의 죄목을 정나라하게 설정한다.  성경의 하나님이 인간의 동성애 자유 평등 인권을 철저히 무시한다는 최대의 죄목을 온천하에 공표하고 교회를 법적, 사회적, 전략적, 실제적 공격을 공공연하게 감행하고 있다.
바른 믿음과 교회를 파괴하는 사탄의 무시무시한 동성애 쓰나미 전략이 전 지구촌을 흔들고 있다.
*이 전선에 선 믿음의 법조인들이 여러분의 기도를 부탁하고 있다.

http://www.pacificjustice.org/press-releases

2017-07-16 23:58:12
105.xxx.xxx.18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장영돈 | 2017-07-28 18:07:50 삭제

동성애가 무서운게 아니라 차별금지법이 오히려 다른 사람들을 차별하게 만들기 때문에 그런 것이지요. 역차별을 받지 않을 권리가 있다는 것을 강조해야 합니다.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코람데오닷컴사 소개 영상 및 약사 코닷 2016-11-17 5219
공지 영리를 목적으로하는 광고성 글은 게시판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습니다. 코닷 2016-01-05 21563
공지 글쓰기 자동등록방지 kscoram 2014-10-17 94860
공지 게시판에 대한 안내 코닷 2014-05-28 110685
공지 다시 한 번 댓글에 대한 공지사항입니다. (7) 코닷 2012-01-26 302930
공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코닷 2011-07-21 294333
1146 장로교와 감리교 또는 장로교인과 감리교인과의 어떤 차이 박창진 2017-12-04 178
1145 대법원, CBS '신천지에빠진사람들' 공익성 인정 판결" 소송 비용 90% 신천지 부담하라" tlavkwn 2017-12-02 42
1144 박창진님이 참으로 안탑깝네요,, nashin621 2017-12-01 193
1143 권수경 목사의 기고 글을 읽고 (4) 박창진 2017-11-27 277
1142 내가 하나님을 믿어 준다? (7) 천기쁨 2017-11-25 108
1141 오직 믿음이 아니라면 (2) 박창진 2017-11-17 101
1140 구원은 오직 믿음으로인가? 박창진 2017-11-10 120
1139 11월 16일 수능 후 이단 접근, 어떻게 예방할까?신천지 등 이단들, 설문조사·문화센터·친분·동아리 활동으로 포섭 시도할 것 dlekszlffj 2017-11-07 41
1138 이만희 교주 사후, 신천지는 어떻게 될까?교리변개·지방호족 급부상·조직 분열 등 다변화 눈 앞에 dlekszlffj 2017-11-07 78
1137 루터, 칼뱅, 알미니우스, 웨슬리나 나나 박창진 2017-11-06 71
1136 이런 식으로 글을 쓰도 되나요? 박창진 2017-11-06 163
1135 박창진이라는 분이 있는대요,,,, joobara 2017-11-05 277
1134 정주채 목사의 어떤 관점을 접하곤 박창진 2017-10-31 245
1133 무단침입 해 신천지 전단지 돌리다 CCTV 찍혀 tlavks 2017-10-29 86
1132 선행구원론과 로마서의 이신칭의는 같은 의미다 박창진 2017-10-28 44
1131 오정현, 전병욱, 김삼환의 배후엔 뭐가 있을까? 박창진 2017-10-26 214
1130 제120회 부산노회(노회장 박삼우목사) 개회예배실황영상, 2017년 10월 17일(화) 오후 7시-8시 10분,,감천제일교회 당 nashin621 2017-10-25 93
1129 두 죽음, 두 구원, 두 믿음, 두 은혜, 두 칭의 박창진 2017-10-21 107
1128 정주채 목사의 칼럼을 읽고 (2) 박창진 2017-10-19 617
1127 스데반 황 목사님께 사과드립니다. (2) 박창진 2017-10-16 279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