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7 화 07:12
상단여백
자유게시판
내가 하나님을 믿어 준다?
천기쁨 2017-11-25 11:17:16 | 조회: 511

많은 사람이 믿음에 대해서 오해하고 있는듯 하다.

"믿음으로 구원을 얻는다"고 하니 믿음이 자신의 소유인 것으로 착각을 한다. 믿음이란 것을 자신의 원대로 발휘할 수 있는 것으로 여긴다. 즉, 복음의 제시는 하나님이 하셔도 그걸 믿어주고 안 믿어주고 하는 것은 인간이 결정할 일이라는 것이다.

시간과 공간에 제약을 받으며 인과 관계를 그 몸으로 체득해버린 인간의 지극히 인간다운 발상인 것이다.

"내가 하나님을 믿어준다"니 가당치도 않은 말이다.

가만히 생각해 보라. 만약 그런것이라면 인간이 스스로 하나님을 믿을 근거와 논리를 끌어 모아 하나님을 믿어 낼 수 있다는 말이 되고, 그럴 것이라면 굳이 예수님께서 십자가를 지실 이유도 없다. 잘 가르치면 될 것을 뭐하러 굳이 십자가에 죽으시나.

인간이 감히 크고 위대하신 하나님을 자신의 제한된 감각체계와 바가지 만한 머리가 정해놓은 이성과 합리에 우겨 넣으려는 꼴이라니 우습다.

하나님은 내가 "믿어주는"것이 아니라, "믿어지는" 것이다.

2017-11-25 11:17:16
14.xxx.xxx.23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박창진 | 2017-12-01 08:55:35 삭제

히브리서 11장이 수동성과 무슨 상관이라는 건가요?

pnugoodman | 2017-11-28 17:12:09 삭제

믿음의 수동성은 히브리서 11장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박창진 | 2017-11-28 13:58:50 삭제

누군가와 논쟁을 할 땐 상대방의 글을 잘 읽고 할 말을 하세요.
그냥 내 관점만 계속 쏟아내지 말고요.

성경에서 믿음과 관련하여 수동태가 있기는 한지 확인이나 해보셨어요?

전 믿음이 인간만의 능력이라고 한 적이 없답니다.
하나님의 은혜가 낳은 열매라고 했답니다.
하나님의 은혜 안에서 신자가 믿는 거라고 했지요.

본인 논리에 담긴 문제에 대해서 생각도 좀 하시고요.
어떤 반박을 받아도 꿋꿋하게 본인의 관점만 설파하려고 하지 말고요.

pnugoodman | 2017-11-28 09:36:04 삭제

기회가 되면 좋겠습니다만 아직 제가 신학을 하지 못해 이부 말 주변이 없을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박창진님이 어디서 성경을 오해하고 있고, 성경의 말이나 교회가 사용하는 단어에 대해 편협한 생각으로 제단하고 있는지는 알 것 같습니다.
물론 박창진님만 문제가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그 진의를 모르고 세상 뜻으로만 해석하고 있어서 걱정입니다.

pnugoodman | 2017-11-28 09:22:32 삭제

믿음의 수동성과 능동성을 몰라서 제가 수동성을 강조한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믿음의 수동성을 완전히 부인하는 님과 같은 믿음관에 대해 지적하기 위하여 분명하고 강조된 말로 쓴 글입니다.

믿음이란 것이 내가 발휘할 수 있는 나의 능력입니까?
그 믿음의 근거가 무엇입니까? 구약부터 신약까지 성경전반에 흐르는 "변하지 않는 약속", 그 분이 하나님 이시기에 반드시 지켜질 수 밖에 없는 "하나님이 하나님 되시고 우리는 그의 백성이 되는 것"에서 출발하지 않습니까? 그 근거가 나의 결심입니까? 아버지의 언약 입니까?
그리고 그 믿음의 출발은 어떻습니까? 사람이 사람의 힘으로 믿을 수가 있나요? 성령께서 죄에 대하여 의에 대하여 심팜에 대하여 우리로 알게 하셔서 시작되는 것이 아닙니까? 누가 스스로 하나님을 알았다고 하는자가 있습니까?
믿음의 실현 또한 내가 하는 것이 아니라 성자 예수가 그 아버지 하나님을 믿는 그 믿음안에서 우리가 그 믿음을 덧입고 본 받는 것이지 성경 어디에 예수 없이 스스로 하나님을 믿었다는 말이 있습니까?

이렇듯 믿음은 내가 발휘해 내는 나의 능력이 아닙니다. 그걸 나의 능력으로 하려 할 때 행위가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나는 아무것도 한것이 없으나 아버지는 '니가 했구나'라고 여겨 주실때 그것이 나의 능동이 되는 것입니다.

박창진 | 2017-11-26 22:49:12 삭제

자신이 하는 말이 어떤 의미가 되는지 정도는 생각하시기를 바래요.
믿어지는 것이라면 신자가 된 후에 불순종하는 일은 없어야 해요.
믿음이 바늘이고 순종이 실이라는 설명을 따른다더라도요.
하나님이 신자에에 믿어지게 하지 않을 이유는 없으니요.

이게 무슨 말인가 하면요.
신자가 불순종했는데, 그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하면 신자가 아닌 하나님께 있다고 주장하는 거예요.
하나님이 믿어지게 하지 않으셨으니 신자가 믿지 않은 것이고 그렇기에 순종하지도 못한 것이니요.

내 글이 어떤 의미가 되는지 정도는 생각을 하고선 주장을 펼치시기를 바랍니다.

박창진 | 2017-11-26 22:41:30 삭제

성경의 가르침에 대해 말할 땐 성경에 근거를 두고 말해야죠.
믿어지는 것이면 수동태예요.
성경에 믿음, 믿음으로, 믿는다 등의 표현이 수동태인지 능동태인지 확인하는 작업이라도 하고 주장을 하시지요.

그리고 아 다르고 어 다르거든요.
믿어주는 게 아니라 믿는 거예요.
하나님의 은혜 안에서 내가 믿는 거예요.
비신자에서 신자가 되는 과정에선 그 마음을 열어 복음을 따르게 하시는 은혜 안에서 믿는 것이에요.
신자가 되는 거죠.
신자가 되어선 내주하시는 성령께서 육체의 욕심을 거스르는 역사인 은혜 안에서 신자가 믿는 거예요.
그러면 육체의 욕심을 버리고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요.
근데 그 은혜를 헛되이 받으면 믿질 않죠.
곧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는 거예요.
그러니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지 않지요.

선 교리를 정당화하기 위해 만든 논리가 아니라 성경의 진술을 따라 말하게 되기를 바랍니다.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코람데오닷컴사 소개 영상 및 약사 코닷 2016-11-17 11852
공지 영리를 목적으로하는 광고성 글은 게시판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습니다. 코닷 2016-01-05 27454
공지 글쓰기 자동등록방지 kscoram 2014-10-17 100970
공지 게시판에 대한 안내 코닷 2014-05-28 116686
공지 다시 한 번 댓글에 대한 공지사항입니다. (7) 코닷 2012-01-26 310600
공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코닷 2011-07-21 299997
1124 두려워 말라 박창진 2018-01-27 505
1123 하나님의 사랑에, 그리고 복음에 갈급하신 분만... 무명 2018-01-24 436
1122 칼뱅은 예수님이 얼마나 같잖았을까? (5) 박창진 2018-01-17 520
1121 성가교회 생활관원을 모집합니다 김영승 2018-01-16 520
1120 이게 다 루터와 칼뱅 때문이다 박창진 2018-01-07 471
1119 육신은 멸하고 영은 ~구원을 받게 하려함이라 (2) 박창진 2017-12-31 667
1118 불 가운데 받은 것같은 구원 (6) 박창진 2017-12-26 767
1117 기도문 (1) 정의 2017-12-25 452
1116 목사들 마이 무따 아이가 박창진 2017-12-20 708
1115 나는 다대교회 임직식(2017.12..13)에서 이렇게 축도(祝禱)하였습다. (2) nashin621 2017-12-19 657
1114 견고한 영생 (2) 박창진 2017-12-19 428
1113 김남희 반역자로 내몬 신천지, 배도의 역사유OO·홍OO·정OO, 이젠 김남희까지··· 배도의 왕국인가? tlavkseo 2017-12-17 696
1112 마지막 날에 다시 살리기 박창진 2017-12-15 390
1111 장로교와 감리교 또는 장로교인과 감리교인과의 어떤 차이 박창진 2017-12-04 980
1110 대법원, CBS '신천지에빠진사람들' 공익성 인정 판결" 소송 비용 90% 신천지 부담하라" tlavkwn 2017-12-02 486
1109 박창진님이 참으로 안탑깝네요,, nashin621 2017-12-01 710
1108 권수경 목사의 기고 글을 읽고 (4) 박창진 2017-11-27 846
1107 내가 하나님을 믿어 준다? (7) 천기쁨 2017-11-25 511
1106 오직 믿음이 아니라면 (2) 박창진 2017-11-17 455
1105 구원은 오직 믿음으로인가? 박창진 2017-11-10 48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