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9 금 05:54
상단여백
자유게시판
목사들 마이 무따 아이가
박창진 2017-12-20 10:02:32 | 조회: 642

nashin621께서 내게 ''... 도둑놈 소리 듣지 말고 십일조 페기주장 고만하고 십일조도 열심히 하고...''란다.

고신대학교 신학과, 고려신학대학원의 교수님 중 다수가 공부하고 온 화란 개혁교회는 십일조를 안 한다. 그럼 화란 개혁교회는 도둑놈 소굴인가? 그곳엔 지금도 공부하러 가는 이들이 많은데, 도둑놈 소굴에 들어가는 것인가?

전 세계 기독교계에서 십일조는 일부 교단이 제외된 미국교회와 한국교회에서만 하고 있다. 그 외 지역 교회도 다 도둑놈 소굴이라는 것인데, 정말 그런가?

그럼 말라기의 말씀이 잘못된 것인가? 아니다. 그 말씀은 진리다. 율법 아래 있으면서 십일조의 의무가 있었던 유대인들에겐.

의와 인과 신을 행하고 십일조를 하라 하신 예수님의 말씀은? 마찬가지다.

아브라함의 십일조? 그것이 지금 한국교회의 십일조 근거가 되려면 아브라함의 전 생애 동안 십일조를 했어야 한다. 그뿐 아니라 계시의 점진성에 따르면 그의 십일조보다 율법의 십일조가 진전된 것, 고차원의 것이다. 율법의 십일조는 이미 아브라함의 십일조를 담고 있다. 율법의 십일조가 현대 교회에게 아니라면 아브라함의 십일조는 더 말할 나위도 없다.

오늘날의 교회가 유대교인들인가? 예수교인들인가? 예수교인들이다. 그런데 왜 유대교인들을 자처하는 것일까?

예수교인들에겐 씨와 먹을 것이란 연보 원리가 주어졌다. 소득을 생활비와 그 이상의 것으로 구분하고 후자는 의의 열매를 거두기 위해 심는 것이다. 전적으로 당사자가 정하여 자율적으로.

나는 교회가 하나님의 뜻에 부합되게 물질을 사용하기만 한다면 이 원리에 의해 재정이 채워지리라고 생각한다. 화란 개혁교회의 재정이 채워지는 것은 그 증거이다. 그럼에도 이 원리를 따르는 것은 모험이 될 수 있다. 신자들이 따르지 않을 수도 있기에. 한국개신교인들이 화란개혁교인들과 같이 행한다는 절대적 보장은 없다.

그에 반해 십일조는 현찰이다. 확실한 현찰인 것이다. 신자에게 소득이 생겼다 하면 바로 받을 수 있으니깐. 십일조 안 하는 것이 도적질이라고 강조하기만 하면 되고.

예수교인들에게 주어진 씨와 먹을 것이란 원리를 굳이 저버리고 유대교인들에게 주어진 십일조를 붙드는 실질적인 이유가 아니랄 수 있을까?

이전에 대구에서 이광호 목사가 십일조를 거부했다가 제명되었다. 고려신학대학원 교수회의 연구 결과물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그분들이 나도 아는 위의 내용을 모를까? 몰랐을까? 결코 아니라고 생각한다. 아니다. 화란에서 공부한 분들이라면 더욱. 그런데 왜 그런 보고서를 작성했을까? 진리를 지키기 위해서? 내가 다른 글에서 신학자들에게 최고의 가치는 보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다른 한 이유다. 겉으로는 아무리 하나님, 하나님의 뜻, 순종을 말한더라도.

현찰. 참 좋다. 정말 좋다. 그렇지만 교회라면, 하나님의 교회라면 현찰이 아무리 좋아도 하나님의 말씀을 붙들어야 하지 않을까? 교회가 그러지 않는다면 신자라도 그리해야 하지 않을까?

아무리 좋다고 하더라도 하나님의 뜻보다 현찰을 더 앞세우는 것이 맘몬 숭배이지 않은가? 아니랄 수 있는가?

김주석 목사의 글, '목사들 마이 묵었다 아이가'- 마이 무따 아이가가 더 감칠 맛 나는데-가 감동적이다. 그 글의 실현에 있어서 더 원천적인 것이 화란 개혁교회와 같이 옛 언약의 십일조를 벗고 새 언약의 연보를 입고서 예산을 정하고 집행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교회가 웬만한 수를 이루면 담임목사에게 온갖 명목으로 교회 재정이 빠져나갈 수 있도록 하는 원천이 십일조다. 그것은 성경적 재정 사용이랄 수 없다. 그렇지 않은가?

제발 예수님의 말씀을 진지하게 받고 두려움을 가지고 스스로에게 적용하고자 노력하는 교회, 신자가 되자.

사족
상세한 내용은 <십일조는 다른 복음이다>(박창진, 진리와생명사)에 있다.

2017-12-20 10:02:32
223.xxx.xxx.92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코람데오닷컴사 소개 영상 및 약사 코닷 2016-11-17 10895
공지 영리를 목적으로하는 광고성 글은 게시판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습니다. 코닷 2016-01-05 26587
공지 글쓰기 자동등록방지 kscoram 2014-10-17 100127
공지 게시판에 대한 안내 코닷 2014-05-28 115885
공지 다시 한 번 댓글에 대한 공지사항입니다. (7) 코닷 2012-01-26 309841
공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코닷 2011-07-21 299309
1124 칼뱅은 예수님이 얼마나 같잖았을까? (5) 박창진 2018-01-17 481
1123 성가교회 생활관원을 모집합니다 김영승 2018-01-16 460
1122 이게 다 루터와 칼뱅 때문이다 박창진 2018-01-07 436
1121 육신은 멸하고 영은 ~구원을 받게 하려함이라 (2) 박창진 2017-12-31 592
1120 불 가운데 받은 것같은 구원 (6) 박창진 2017-12-26 678
1119 기도문 (1) 정의 2017-12-25 413
1118 목사들 마이 무따 아이가 박창진 2017-12-20 642
1117 나는 다대교회 임직식(2017.12..13)에서 이렇게 축도(祝禱)하였습다. (2) nashin621 2017-12-19 629
1116 견고한 영생 (2) 박창진 2017-12-19 402
1115 김남희 반역자로 내몬 신천지, 배도의 역사유OO·홍OO·정OO, 이젠 김남희까지··· 배도의 왕국인가? tlavkseo 2017-12-17 617
1114 마지막 날에 다시 살리기 박창진 2017-12-15 346
1113 장로교와 감리교 또는 장로교인과 감리교인과의 어떤 차이 박창진 2017-12-04 863
1112 대법원, CBS '신천지에빠진사람들' 공익성 인정 판결" 소송 비용 90% 신천지 부담하라" tlavkwn 2017-12-02 443
1111 박창진님이 참으로 안탑깝네요,, nashin621 2017-12-01 663
1110 권수경 목사의 기고 글을 읽고 (4) 박창진 2017-11-27 797
1109 내가 하나님을 믿어 준다? (7) 천기쁨 2017-11-25 474
1108 오직 믿음이 아니라면 (2) 박창진 2017-11-17 416
1107 구원은 오직 믿음으로인가? 박창진 2017-11-10 442
1106 11월 16일 수능 후 이단 접근, 어떻게 예방할까?신천지 등 이단들, 설문조사·문화센터·친분·동아리 활동으로 포섭 시도할 것 dlekszlffj 2017-11-07 489
1105 이만희 교주 사후, 신천지는 어떻게 될까?교리변개·지방호족 급부상·조직 분열 등 다변화 눈 앞에 dlekszlffj 2017-11-07 541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