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5 일 15:15
상단여백
자유게시판
공격적 포교활동 ‘신천지’, 교회 무관심 여전무차별 메일발송, 대규모 옥외집회 등 동향 증가 교세 20만명 주장, “신뢰도 확보 위해 언론 활용”
창진킬러 2018-02-12 07:47:39 | 조회: 512

공격적 포교활동 ‘신천지’, 교회 무관심 여전무차별 메일발송, 대규모 옥외집회 등 동향 증가 교세 20만명 주장, “신뢰도 확보 위해 언론 활용”

 

이인창 기자

 

 

▲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강제개종목사 구속해주세요" 청원. 신천지가 꾸준히 주장해온 내용으로, 찬성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현재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노출되지 않고 있다.

한국교회 주요 교단이 이단으로 규정하고 있는 신천지증거장막성전이 교계의 무관심 속에 공격적인 포교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본지 기자들은 최근 신천지 교인들로 추정되는 사람들로부터 폭탄 메일을 받고 있다. 많게는 하루 30통 가까운 메일을 보내올 때도 있다. 

호소문 형식의 메일 내용은 주로 “한기총과 CBS가 신천지에 전쟁을 선포했고, 자신들은 반국가나 반사회, 반종교 단체가 아니다”는 주장이다. 신천지는 그동안 조직적으로 한기총과 CBS를 규탄하는 활동을 전개해왔다. 한국교회의 폭넓은 스펙트럼을 생각하면 의아할 정도이지만, 신천지는 유독 두 기관에 대한 비판 활동을 전개해왔다. 

자신들의 정체를 숨기면서 포교활동을 했던 과거와 달리 신천지는 지금 더 적극적인 방법을 채택하고 있다. 주요 신학교 앞에서 신천지 교인들이 집회를 하거나 거리서명, 대규모 옥외집회 등을 진행하고 있다.

심지어 지난 12월 24일 성탄절 하루 전에는 서울 한복판 광화문에서 한기총 CBS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특히 최근 신천지 동향 중 눈에 띄는 점은 주요 언론들을 적극 활용하는 모습이다. 일간지들조차 신천지 홍보성 기사들을 게재해 세간의 눈총을 산 바 있다. 광고시장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간지들이 사회적 논란이 됐던 이단단체들에 대한 기사를 쏟아내는 한심한 작태가 벌어지고 있다. 독자가 이단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다면 자칫 훌륭한 단체로 인식될 정도로 화려한 칭찬일색이다. 실제 신천지는 자신들의 홈페이지에 일간지와 지역지에 나간 전면기사와 광고들을 배치해 홍보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 신천지가 공격적 포교활동을 전개해가고 있는 가운데 교세가 20만명에 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신천지 추정 교인들이 교계 기자들에게 폭탄메일을 보내 자신들의 주장을 어필하고 있다.

신천지 핵심간부 출신으로 10년전 탈퇴한 경기도 구리 이단상담소장 신현욱 목사(예장 합동)는 “신천지가 언론매체를 적극 활용하는 것은 내부 교인들에게 신천지 영향력이 확대되고 있다고 믿게 하려는 의도와 포교 대상자에게 신뢰감을 주기 위한 것으로 보면 된다”고 동향을 분석했다. 

지난달에는 청와대 홈페이지에 “강제개종목사 구속해 주세요” 청원이 올라왔다. ‘강제개종목사 구속’은 신천지측이 계속해서 제기해온 주장으로, 댓글에는 신천지와 관련된 공방이 오가고 있다. 

5일 현재 찬성은 40만7천여명으로, 반대 23만8천여명보다 많은 형편이다. 예장 통합총회가 교단 산하 8천여 전국 교회에 문자를 발송해 반대 참여를 요청했지만, 찬성이 더 크게 증가했다. 그만큼 교회 내 무관심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보여주는 현상이다. 

일각에서는 신천지가 논란을 일으켜 세간이 이목을 집중시키려는 의도에 휘말려서는 안 된다는 지적도 있다. 하지만 안일해져선 안 된다. 

신천지 유관지 천지일보가 신천지 본부가 공개한 자료를 보도한 바를 보더라도, 신천지는 국내 69개, 해외 33개 지부에 소속된 신도가 20만명일 정도로 교세가 가파르게 상승했다.  지난해에만 2만3502명이 신규 입교자라 한다. 방심해선 안 될 상황이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신현욱 소장은 “일반인들도 받고 있는 신천지 추정 메일은 무대응하는 것이 상책이지만, 신천지 동향에 대한 관심을 교회가 중단해서는 안 된다”면서 “예방을 위한 실질적인 협력이 시간이 갈수록 약화돼서는 안 되며, 일선 교회들은 방심하면 교인들이 현혹될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정기적인 교육을 실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인창 기자  tackle21@igoodnews.net 
2018-02-12 07:47:39
124.xxx.xxx.109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코람데오닷컴사 소개 영상 및 약사 코닷 2016-11-17 13773
공지 영리를 목적으로하는 광고성 글은 게시판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습니다. 코닷 2016-01-05 29356
공지 글쓰기 자동등록방지 kscoram 2014-10-17 102871
공지 게시판에 대한 안내 코닷 2014-05-28 118505
공지 다시 한 번 댓글에 대한 공지사항입니다. (7) 코닷 2012-01-26 312703
공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코닷 2011-07-21 301612
1153 로마서에서 아브라함의 예에 담긴 의미 (3) 박창진 2018-02-14 560
1152 “진짜 강제개종의 가해자는 신천지”세이연 6차 총회 성명서 발표···진용식 대표회장 등 임원진 유임 tkxksdml whdewmfdk!! 2018-02-12 739
1151 신천지, '화순 펜션 사건' 통해 총공격 서울 3만명, 부산 1만 8천명 등 전국 궐기대회 tkfflfsjaemf qkseo 2018-02-12 817
1150 이단 ‘신천지’ 일산에 종교시설 신축 추진 파장 아파트·초중고 10여개 인접 일산동구 물류센터를 부지로 선정… 지역주민들과 마찰 예상 wnrdlfsjaemf 2018-02-12 662
1149 공격적 포교활동 ‘신천지’, 교회 무관심 여전무차별 메일발송, 대규모 옥외집회 등 동향 증가 교세 20만명 주장, “신뢰도 확보 위해 언론 활용” 창진킬러 2018-02-12 512
1148 로마서에서 하박국의 예에 담긴 의미 (5) 박창진 2018-02-10 582
1147 여자는 신학교수가 될 수 없다, ? 혹은 ! (1) 박창진 2018-02-02 625
1146 장차 이곳은 이만희 교주 묘자리?청도 이 씨 문중 선산, 그곳에선 아직 김남희 씨가··· tlavks 2018-01-29 1760
1145 두려워 말라 박창진 2018-01-27 640
1144 하나님의 사랑에, 그리고 복음에 갈급하신 분만... 무명 2018-01-24 607
1143 칼뱅은 예수님이 얼마나 같잖았을까? (5) 박창진 2018-01-17 615
1142 성가교회 생활관원을 모집합니다 김영승 2018-01-16 647
1141 이게 다 루터와 칼뱅 때문이다 박창진 2018-01-07 568
1140 육신은 멸하고 영은 ~구원을 받게 하려함이라 (2) 박창진 2017-12-31 817
1139 불 가운데 받은 것같은 구원 (6) 박창진 2017-12-26 989
1138 기도문 (1) 정의 2017-12-25 528
1137 목사들 마이 무따 아이가 박창진 2017-12-20 814
1136 나는 다대교회 임직식(2017.12..13)에서 이렇게 축도(祝禱)하였습다. (2) nashin621 2017-12-19 760
1135 견고한 영생 (2) 박창진 2017-12-19 489
1134 김남희 반역자로 내몬 신천지, 배도의 역사유OO·홍OO·정OO, 이젠 김남희까지··· 배도의 왕국인가? tlavkseo 2017-12-17 892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