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6 일 22:04
상단여백
자유게시판
얼마나 무지한지
박창진 2018-03-24 13:05:52 | 조회: 361

구원은 오직 믿음으로만 이라는 자칭 개혁주의자들은 영원한 구원과 거룩한 행실을 연관시키면 행위구원론자라고 정죄한다.

 

거룩한 행실이 없으면 아무도 주를 보지 못한다. 웨스트민스터 성화장의 내용이다. 이걸 그대로 옮겼는데, 행위구원론자라고 정죄한다. 아무렇지도 않게.

 

웃기면서도 가슴아픈 현실이다.

2018-03-24 13:05:52
223.xxx.xxx.169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박창진 | 2018-03-26 16:24:07 삭제

하나님의 은혜를 헛되이 받지 말라(고후 6:1).
이 말씀을 바르게 이해하면 이 문제는 쉽고 간단하죠.

ㅎㅎ | 2018-03-24 15:18:12 삭제

진실로 믿음으로 구원받은 자는 그 안에 그리스도의 마음(영)을 품은 자니 그의 행위가 그것을 나타내게 되어 있는 법(야고보의 주장)이니 이는 곧 거룩한 행실이라 한다. 이것 없이는 아무도 주를 보지 못한다. 사람이 자신의 의지로 100% 거룩한 행실로 살아갈 수는 없는 법, 여전히 죄인임을 고백한다. 그러나 연약한 육체 안에 거룩한 영을 가졌으니 거룩한 행실이 나타날 수밖에 없는 것, 그것을 자기의 의라고 고집해서는 안된다.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코람데오닷컴사 소개 영상 및 약사 코닷 2016-11-17 10377
공지 영리를 목적으로하는 광고성 글은 게시판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습니다. 코닷 2016-01-05 26095
공지 글쓰기 자동등록방지 kscoram 2014-10-17 99659
공지 게시판에 대한 안내 코닷 2014-05-28 115412
공지 다시 한 번 댓글에 대한 공지사항입니다. (7) 코닷 2012-01-26 309339
공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코닷 2011-07-21 298834
1164 부산은목교회(아가페건물 5층예배실)설 교: 배승구목사(내포제자교회 담임), 여호수아3장14절 - 4장17절, 제목:노도와 같은 강물 앞에서 부산은목교회 2018-04-13 531
1163 야고보가 말하는 행함 2 천기쁨 2018-04-09 401
1162 가정 파괴 원인 제공자는 신천지! 신천지 피해자 회복은 반드시 필요, 하지만 방법은 고민해야 skQmsshadml toRl 2018-04-08 359
1161 [현장] 에덴성회 이어 신천지 박물관까지 건립 추진… 아름다운 청평 ‘이단의 온상’ 될라 이단 시설 늘어가는 청평 특종기독교관련기사 nashin621@naver.com 2018-04-08 758
1160 거짓 선지자의 주장은 틀렸다면서 성도의 견인론은 맞다고요? 박창진 2018-04-07 356
1159 선교사 및 목회자님 '이용기술' 무료전수해 드리고자 합니다! 김은실 2018-04-06 434
1158 네 오류의 합작품 박창진 2018-04-03 306
1157 형제를 차발한다는 것은 천기쁨 2018-04-03 353
1156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하라 박창진 2018-03-26 556
1155 전적으로 지지요 (1) 안바울 2018-03-28 380
1154 야고보가 말하는 행함 1 천기쁨 2018-03-26 407
1153 기도문 정의 2018-03-26 288
1152 거룩한 행실이 없으면 아무도 주를 못한다 박창진 2018-03-24 373
1151 얼마나 무지한지 (3) 천기쁨 2018-03-24 351
1150 얼마나 무지한지 (2) 박창진 2018-03-24 361
1149 "십일조는 하나님께서 교회에 원하시는바가 아니다!" 성경해석을 달리하면 그게 이단이지요. (1) 목사들 마이 무따 아 2018-03-23 389
1148 여자 목사를 찬성하는 분이시라면 박창진 2018-03-21 394
1147 낮은 형제와 부한자 천기쁨 2018-03-19 372
1146 다시 새롭게 하여 ~ 없나니 (3) 박창진 2018-03-15 363
1145 이만희 교주측, 또다시 ‘막말’ 논란‘자녀 매장시키지 말라’며 적반하장 언행··· 과거 “애 하나 낳아다 줄까?” 폭언도 qkrckdwlssha 2018-03-14 396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