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9 수 05:34
상단여백
자유게시판
9.13 부동산대책, 종부세 강도 약하다(남기업, 이태경)
임채호 2018-09-14 22:39:54 | 조회: 284

반면 종부세 강화 방향은 맞지만 사실상 강도가 약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이태경 헨리조지포럼 사무처장은 "현재 부동산 시장은 상당히 비이성적이다. 이 시장을 정신차리게 만들려면 '충격과 공포'가 필요한데 그것의 핵심은 역시 보유세"
라면서 "고가주택과 3주택이상자 등에만 종부세를 강화한 것은 아쉬운 부분"이라고 평가했다.

이 사무처장은 "지금 부동산 시장에서 중저가 아파트가 급등했다는 것이 상당히 치명적이다. 특정 지역의 가격이 비싼 것은 내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던 사람들도 주위에 중저가 아파트가 급등한 것을 보고 너도나도 살려고 덤벼드는 것이 문제인데 그걸 끊어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예를 들어 공시가격은 10억 실거래가격이 14억이 넘는 서울의 한 아파트가 있다고 했을 때, 1세대 1주택자는 공시가격 합산액이 9억원 초과일 경우 종부세 납세 대상이므로 1억이 해당된다"면서 "1억의 세율이 0.5%, 50만원. 공정시장가격비율이 80%니까 40만원. 이 정도 아파트 살고 있는 사람이 40만원 더 내는 게 무서울까? 제대로 하려고 했으면, 실거래가 기준으로 6억 정도는 모두 포함되게 했어야 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공시가격과 실거래가격이 붙어 있으면 상관이 없지만, 현재는 너무 차이가 크니까 문제"라면서 "공시가격을 점진적으로 현실화 하겠다고 말했지만 그 동안 과연 투기 수요가 잠재워질지 미지수"라고 내다봤다. 

그는 최고세율 3.2%에 대해서도 "최고세율 적용되는 게 공시가격 기준 94억"이라면서 "실거래가격도 아니고 공시가격으로, 서초에 있는 30평 아파트가 몇 채가 있어도 미치지 못할 가격이다. 최고세율 3.2% 높인다니까 엄청 난 것 같지만 참으로 허망한 얘기"라고 지적했다. 

이 사무처장은 "지금은 말 그대로 비상 상황으로, 쉽게 말하자면 불이 활활 타오르고 있으니까 수단 방법을 가리지 말고 불을 꺼야 했는데 보유세 강도가 약하고 대출 규제도 더 조였어야 했는데 아쉽다"고 말했다. 

남기업 토지+자유연구소 소장도 "일반 시민들에게는 최고세율을 3%까지 올라가는 것이 엄청나게 느껴질 지 모르지만, 사실 공시가격으로 94억 이상의 주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느냐"며 "3주택자 이상, 초고가 주택자에 대해서만 핀셋증세를 한 것이라 실망스럽다"고 평가했다. 


남 소장은 "우리나라는 서울 중심의 정책을 폈기 때문에 이에 대한 대가를 세금으로 낸다는 식으로, 종부세 개념을 펴야 한다"면서 "종부세 기준을 더 확대 했어야 했다. 참여정부의 종부세 근처에도 가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주택 뿐 아니라, 부속토지에 대해서도 과세 강화가 필요했는데 이 부분이 빠졌다"며 "지금 정책은 거의 다 주택에만 초집중돼 있는데, 부동산 전반에 대해 세제를 강화해 불로소득을 차단하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정책을 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택 투기가 들끓으니까 주택만 때려잡고, 주택이 안정 되면 다른데로 가고 이렇게 되면 미봉책으로 그칠 뿐"이라고 일갈했다

(노컷뉴스에서)

2018-09-14 22:39:54
115.xxx.xxx.98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코람데오닷컴사 소개 영상 및 약사 코닷 2016-11-17 10397
공지 영리를 목적으로하는 광고성 글은 게시판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습니다. 코닷 2016-01-05 26109
공지 글쓰기 자동등록방지 kscoram 2014-10-17 99676
공지 게시판에 대한 안내 코닷 2014-05-28 115430
공지 다시 한 번 댓글에 대한 공지사항입니다. (7) 코닷 2012-01-26 309361
공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코닷 2011-07-21 298854
1224 [공유]한부선 선교사 다큐멘타리 2부작 입니다 이창섭 2019-06-14 30
1223 고신대학교 신학과 주기철 교수 야고보서 세미나 안내 이상필 2019-06-01 43
1222 항도교회 초청설교 안내 이상엽 2019-05-22 104
1221 이 영상을 보면서... 福音시인/김경근 2019-04-09 120
1220 동성애-기를 쓰고... 김경근 2019-03-08 158
1219 [40%장학 , 2020년 심화확정] 사회복지사 취업현황 및 취득방법 김유선 2019-02-25 129
1218 기도문 정의 2019-02-17 153
1217 (퍼옴)'제2의 김용균'을 근본적으로 막으려면,(글 김윤상 전 경북대교수) 임채호 2019-02-11 139
1216 (퍼온글)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가 경제 활성화 촉진한다(남기업 교수) 임채호 2019-01-23 184
1215 작은교회연합교회운동 손병찬 2019-01-07 239
1214 서경진 목사님의 광고문의 서경진 목사 2018-12-18 291
1213 CBS 변상욱이 그린 이단 계보도 친림·강신극의 원조 유명화(활동연대 1927년~1933년) nashin621 2018-12-15 296
1212 선교사및 인천공항 이용하는 교회성도분들을 위한 쉼터 개장 다복한세상 2018-12-14 301
1211 토지공개념 은 성경에 어울리는 생각이다 -샬롬나비의 글 반대 임채호 2018-12-12 202
1210 목회영어강좌 (무료) 메이플 2018-11-03 308
1209 항도교회 황창기 박사 초청설교 이상엽 2018-10-28 414
1208 19차 바이블관통맥(脈) 세미나(구약 시가서-선지서) 설맥 2018-10-24 261
1207 가족힐링캠프 지도자과정 하이패밀리 2018-10-11 281
1206 김천시문화예술회관 승강 무대 추락사 국민청원 요청드립니다. 억울한죽음 2018-10-03 390
1205 김천시는 문화예술회관 승강무대 추락사에 대한 책임,보상,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 임채호 2018-09-28 321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