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8 일 06:55
상단여백
자유게시판
작은교회연합교회운동
손병찬 2019-01-07 11:44:40 | 조회: 361

     2014년 합동측과 고신측이 CE(기독청장년호) 세계대회를 준비할때(나중에 고신축은 대회 불참하게됨) 잠시 고신측 준비위원으로 일한면서 한국대형교회를 중심으로 성도구성 연령층을 조사한바있다. 충격적인 사실은 20-30대를 차지하는 비율이 10%가 넘는 교회가 10%가 안된다는 것이었다. 한때 제자훈련으로 한국교회의 선두주자였던 서울의 모교회도 직접예배를 참석해보고 조사해보니 이미 노령화된지 오래되었던것을 확인한지가 이미 4년하고도 반년이 지난일이다. 군선교를 할때 군인장병들을 선교하여 세례, 양육하여 이들을 민간교회의 성도가 되게하겠다고 나름 젊음을 불태웠던 지난 세월에 대해서 허무함마저 느꼈다. 우리들이 세례를 베불며 선교했던 그 많은 젊은이들이 다 어디로 갔다는 말인가?
본인은 약 15년의 세월동안 군목으로만 있다가 제대후 민간교회의 실상을 보고는 참으로 충격적인 일이 아닐수 없었다. 

성도 30명이던 교회가, 10명으로, 가족하고 플러스 알파 성도만으로 예배를 드리다가 지상에서 지하로 그리고 매월마다 돌아오는 임대료를 견디지 못하고 이제는 가정에서 가족들만 예배를 드리는 교회(목사)가 이제는 너무 흔하게 보게된다. 그나마 가족이 함께 가정에서 예배를 드릴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다행이다 싶다. 교회섬김 사역이 이렇게 위축이되면서 가족구성원의 친밀함마저 상처를 입는 사례가 많다는 사실이다. 그래서 주일은 아예 각자 취향과 형편에 맞는 각자교회에서 주일을 보내도 적지 않다는 것이다.
그 사례에 저의 경우 빗겨가지 않는다.ㅠㅠ

저희 신학교 입합동기 단톡에 목회를 하는 한친구가  '선교사로 있는 동기를 초청하여 잘 대접하겠다'는글을 올렸습니다. 이것은 참으로 아름다운 일입니다. 선교사는, 더구나 교단소속선교사는 이렇듯 수고한다고 초청해서 대접을 잘해주갰다는 사람은 있지만 국내미자립 작은교회 목사는 그 어디에도 비빌 언덕이 없다는 현실을 직시하게됩니다.

우리 스스로 몸부림치면 안되는 현실입니다. 하나님이 기대고 비빌언덕이지 않느냐?고 열중쉬어 하고 있기에는 생존의 밑바닥에서의 아픔이 그러한 열중쉬어를 안일함으로 보게 됩니다. 

   한국교회를 안타까워 하는 많은 사람들이 '한국교회는 변화하기위해 몸부림 치지 않고 망할때까지 그대로 갈것이다'라고 말들을 한다.참으로 안타깝고 슬픈 말이다.
 나는 솔직히 그기에 속하고 싶지 않다. 아직은 나는 꿈꾸고 싶다^^
나는 작은교회연합교회 운동을 통하여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인 믿음의 정의를 증거할 그날을 꿈꾼다(히11:1-2)^^

동지여!
우리함께 작은교회연합교회운동을 통하여 한국 미자립작은교회의 새로운 대안을 만들어 보시지 않으시겠습니까?
---
작은교회연합교회운동이란?
1. 장년성도 10명 이하의 교회가 초교파적으로 연합하여 한 예배공간을 공유하므로 생존의 안전성과 사역의 효율성을 도모한다.
2.작은교회연합교회 아래에 각자의 연합된 개교회의 문패를 단다.
3. 분립개척이 필요할시 이러한 형태의 교회를 지역별로 세워나가되, 동시에 전국의 지역별로 작은교회연합교회운동을 펼쳐나간다.
4. 필요시 이러한 작은교회연합교회운동을  support하기위한 다른 부대 사업을 점진적으로 진행해나간다.
5.기타
-----
문의: 손병찬(010-8245-9671)

2019-01-07 11:44:40
182.xxx.xxx.137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코람데오닷컴사 소개 영상 및 약사 코닷 2016-11-17 11386
공지 영리를 목적으로하는 광고성 글은 게시판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습니다. 코닷 2016-01-05 27041
공지 글쓰기 자동등록방지 kscoram 2014-10-17 100532
공지 게시판에 대한 안내 코닷 2014-05-28 116261
공지 다시 한 번 댓글에 대한 공지사항입니다. (7) 코닷 2012-01-26 310174
공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코닷 2011-07-21 299575
1253 "이단 명칭만 알아도 이단에 빠지지 않는다" nashin621 2019-07-13 126
1252 코닷 7월 운영위 회의록 kscoram 2019-07-11 132
1251 '자립형 가정사역' 하이패밀리 MBA 하이패밀리 2019-07-02 106
1250 [공유]한부선 선교사 다큐멘타리 2부작 입니다 이창섭 2019-06-14 187
1249 고신대학교 신학과 주기철 교수 야고보서 세미나 안내 이상필 2019-06-01 208
1248 항도교회 초청설교 안내 이상엽 2019-05-22 282
1247 이 영상을 보면서... 福音시인/김경근 2019-04-09 237
1246 동성애-기를 쓰고... 김경근 2019-03-08 257
1245 [40%장학 , 2020년 심화확정] 사회복지사 취업현황 및 취득방법 김유선 2019-02-25 241
1244 기도문 정의 2019-02-17 250
1243 (퍼옴)'제2의 김용균'을 근본적으로 막으려면,(글 김윤상 전 경북대교수) 임채호 2019-02-11 244
1242 (퍼온글)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가 경제 활성화 촉진한다(남기업 교수) 임채호 2019-01-23 305
1241 작은교회연합교회운동 손병찬 2019-01-07 361
1240 서경진 목사님의 광고문의 서경진 목사 2018-12-18 421
1239 CBS 변상욱이 그린 이단 계보도 친림·강신극의 원조 유명화(활동연대 1927년~1933년) nashin621 2018-12-15 432
1238 선교사및 인천공항 이용하는 교회성도분들을 위한 쉼터 개장 다복한세상 2018-12-14 475
1237 토지공개념 은 성경에 어울리는 생각이다 -샬롬나비의 글 반대 임채호 2018-12-12 316
1236 목회영어강좌 (무료) 메이플 2018-11-03 441
1235 항도교회 황창기 박사 초청설교 이상엽 2018-10-28 521
1234 19차 바이블관통맥(脈) 세미나(구약 시가서-선지서) 설맥 2018-10-24 36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