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4 토 20:20
상단여백
토론방
한목협과 한국교회목회자윤리위원회, 설교 표절을 주제로 제27차 열린 대화마당을 예정
코닷 2014-06-08 14:23:37 | 조회: 5260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는 한국교회목회자윤리위원회와 협력하여 2014년 8월 28일(목) 설교 표절을 주제로 제27차 열린 대화마당을 진행하기로 하다.

▷ 일시: 2014년 8월 28일(목)
▷ 장소: 논의중
▷ 협력: 한국교회목회자 윤리위원회(위원장:손인웅목사, 부위원장: 전병금목사, 서기: 정주채목사)
2014-06-08 14:23:37
61.xxx.xxx.134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김경호 | 2014-06-09 20:55:11 삭제

이번 항도교회의 일을 보며 설교표절에 대한 목회자의 안일한 생각을 다시 한번 생생하게 보게 되었습니다.
이런 열린 대화마당을 통해 근복적이고도 돌이킬 수 없게, 목회자의 윤리가 바로서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초심 | 2014-06-09 16:27:25 삭제

시작이 반입니다.
이런 대화마당을 통해 지금까지 표절설교에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못한
목회자들이 다시 초심을 회복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표절설교는 목회자와 성도를 함께 죽이는 것임을 명심해야 합니다.

에게해의 진주 | 2014-06-09 16:22:54 삭제

그러나 "해 아래 새로운것은 없다" 라는 진리를 설교표절의 합리화에 갖다대며 궤변을 늘어놓는 '표절자' 들이 있는 말세에 그나마 이런
움직이이 있다는것은 슬픈(?)희망 임에는 분명합니다.
세상에는 작사자나 작곡자가 한소절만 타인의 작품을 표절해도
그노래는 빛을 볼수가 없는 엄중함이 있는데
어이하여 우리 기독교라는 종교는~~~~???

에게해의 진주 | 2014-06-09 16:09:21 삭제

성도들은 결단코 알아듣지 못할만큼 성경의 깊은 지식을 요구하지 않습니다.
설교때 마다 이세상의 어느 종교보다도 예수를 믿으면 엄청난 복을 받는다는 그런 말씀을 원하지도 않습니다.
그렇다고 인생의 고비마다 눈물지으며 스스로의 가슴을 치며
죄의식을 갖게하는 그런 설교를 원하는것은 더더욱 아닙니다.
다만 예수를 믿는것 자체가 복임을 깨달아서 기쁜일이 있을때는
더욱 기쁘고 감사하며, 고난이 닥쳤을때는 말씀과기도로 그고난을
잘극복할수 있는 그런 설교를 원하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것은 그런 사명을 받은 목회자가
개체교회에 속한 성도들을 향한 사랑과 진심이 어떻게 전달
되고 있는지가 핵심이라는 생각입니다.

에게해의 진주 | 2014-06-09 15:54:05 삭제

저로서는 설교표절에 대한 열린 대화마당이 궂이 필요한가, 싶은 심정입니다. 왜냐하면 설교표절은 해서는 안되는 행위라는 생각에 변함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해서 흔히 '표절자' 들이 말하는 인용과 참고를
분별 못하지는 않습니다.
어느목사님께서 말씀하신것처럼 다른것도 아니고 설교는 영적 행위
이기 때문에 그말씀을 듣는순간 어떤형태로든 그말씀에 대한 분별이
생기고 은혜의 감도가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항도 | 2014-06-09 15:51:22 삭제

날짜가 솔직히 평일이라 많은 분들의 참석여부가 걸리긴 합니다만, 시작이 반이다라는 말이 있듯이 지금이라도 귀 기울여주신 코닷에 감사드립니다. 기도 하겠습니다.

대환영입니다. | 2014-06-09 13:58:30 삭제

정말 대환영입니다. 부산 H 교회일로 특히 설교표절에 관심이 많습니다. 이런 문제들로 하나하나 이야기하다보면 무지한 성도들도 깨어나겠지요~정말 대환영입니다. 주위에도 많이 홍보 하겠습니다.

이상엽 | 2014-06-08 21:40:07 삭제

대화결과가 어떠하던간에, 설교표절 주제의 열린대화마당 결정에 뜨겁게 환영합니다.
장소가 어디든 직장에 연차내고 달려갈 까 합니다.
이제 시작입니다. 아무튼 감사드립니다.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자동등록방지를 알려드립니다. (1) kscoram 2014-10-17 26139
공지 게시판에 대한 안내 (1) 코닷 2014-05-28 31123
242 문창극 장로 하나님 뜻 논란, 신학적 접근 (3) 김영수 2014-06-17 5516
241 한목협과 한국교회목회자윤리위원회, 설교 표절을 주제로 제27차 열린 대화마당을 예정 (8) 코닷 2014-06-08 5260
240 H교회 한 입으로 두 말하지 맙시다!!! (8) 초지일관 2014-06-06 6102
239 부산 H교회 관련 한국기독신문의 정정보도문 (1) 김종환 2014-06-05 7255
238 성도간의 송사 문제 - 결국 믿음의 분량 문제 (2) 이성권 2014-06-04 5404
237 "설교표절" 주제의 공개토론회 2번째 제안 (6) 이상엽 2014-05-30 6314
236 정말 살기 싫습니다... (4) H교회 2014-05-20 6183
235 동대구노회임원님께! (4) 은혜샘 2014-05-14 6691
234 "설교표절" 공개토론회 제안 (2) antiplagiarizing 2014-05-03 5093
233 본인에 의해 삭제 되었습니다. (34) 익명 2014-04-28 7307
232 임직헌금에 관련된 오해. (1) 오정훈 2014-04-28 5124
231 강단권은 오직 주님께 있습니다!!! (4) H교회 2014-04-27 4918
230 대학생 김봉조청년 인사드립니다. 김봉조(God'slove) 2014-04-26 4886
229 아래 안디바의 글들에 대한 견해를 밝혀주신 이화우님께 안디바 2014-04-24 4638
228 무책임한 수습위원회?? (5) H교회 2014-04-24 5386
227 "잃어버린 구약의 지상명령 쉐마" 의 진실 안디바 2014-04-22 5234
226 알려드립니다. 코닷 2014-04-20 5396
225 연대진정서의 대표장로를 향한 고성과 삿대질은 곧 그 교회를 향한 것입니다. (1) H교회 2014-04-19 4823
224 쉐마 본부장님께(답이 없으시다면 더 이상의 글은 쓰지 않겠습니다) God'slove 2014-04-18 3961
223 정치적 재판의 무서움 (15) 백석 2014-04-18 6519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