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9 수 19:51
상단여백
토론방
참을 수 없는 진성택(안디바) 씨의 모함에 대하여
백승철 2014-08-07 22:19:08 | 조회: 4163
참을 수 없는 진성택(필명: 안디바) 씨의 모함에 대하여


진성택(필명: 안디바) 씨의 끊임 없는 모함에 대하여 다음과 같은 사실을 밝힙니다. 이 글은 형사재판에서 지고 민사소송에서 또 지게 된 진성택 씨가 불복 사유서(코람데오 토론방에 쓴 글 내용)를 법원에 제출하자 이에 대한 현용수 교수님의 참고 서면입니다. 그리고 이어서 박성희 목사와 저(백승철 목사)의 사실을 확인하는 진술서입니다. 독자들이 읽어보시면 오죽하면 현용수 교수님이 진성택 씨를 고소했을까 하는 그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원래 현용수 교수님은 고소하지 말자고 주장했었는데 악의적인 진성택 씨의 글로 인해 피해를 본 많은 목사님들의 권고로 어쩔 수 없이 고소를 하게 되었습니다.

※ 이상 편집: 백승철 목사

---------------------
*아래: 현용수 교수님의 참고 서면*

위 사건에 관하여 원고는 다음과 같이 참고서면을 제출합니다.

1. 피고 진성택(안디바) 씨는 수많은 서류에서 보듯이 형사재판에서 대법원에까지 가면서 수년 동안 끈질기게 원고를 비판하고 괴롭혔습니다. 그러나 결국 판사님은 정의롭게 원고 승소를 판결했습니다.

2. 원고는 형사재판의 판결을 근거로 피고에게 민사소송을 시작했습니다. 이번에 피고가 재판관님에게 보낸 불복 서한은 지난 민사소송 중 조정관님과 피고 그리고 원고가 한 말을 거짓 보고하는 입니다.

당시 조정관님은 자신이 기독교 교회 장로라고 말씀하시며 기독교의 신학과 교리를 잘 안다고 하셨습니다. 그러면서 피고에게 신학을 공부한 적이 있는지, 아는 신학자가 있는지, 예를 들어 “볼트만을 아십니까?”라고 물었습니다. 그 때 피고는 신학공부를 한 적도 없고 볼트만도 모른다고 했습니다.

조정관님은 그가 비전문가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그의 잘못된 교리에 대해서도 많은 말씀을 하셨습니다. 그리고 피고에게 이스라엘의 유대인 쉐마교육을 어떻게 알게 되었느냐고 물었고, 피고는 자신이 다녔던 노원 동부교회 담임인 박성희 목사로부터 쉐마교육을 받아 알았다고 했습니다.

그 때 원고는 피고가 그 목사님의 목회를 괴롭혔고, 그분이 속해있었던 노회에도 고소를 한 줄로 알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랬더니 피고는 고소는 하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다시 확인하겠다고 했습니다.

이번에 다시 확인한 결과 진성택 씨는 박성희 목사가 목회하는 교회에서 박성희 목사와 쉐마교육을 비판하는 악의적인 프린트물로 많은 물의를 일으켰고, 그분이 속한 노회 목사님들에게 직접 고소를 하지는 않았지만, 진성택씨가 인터넷에 올린 글들이 노회의 여러 목사님들에게 알려져서, 여러 가지로 괴롭힌 것이 확인되었습니다(첨부 자료1 참조). 그가 불복 사유서에 말한 대로 담임 목사님을 아버지로 공경했다면 어떻게 그런 일을 했겠습니까?

3. 또한 피고 진성택이 보낸 불복사유서에 백승철 목사는 전화 중 “거짓말도 정당방위”라고 말했다고 썼는데, 백승철 목사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하며, 이는 터무니없는 허위사실이라고 했습니다(첨부 자료2 참조).

4. 따라서 원고는 시종일관 거짓을 일삼는 피고에게 중형을 내려줄 것을 청원합니다.

첨 부 서 류
1. 진술서(박성희 목사 작성)
2. 진술서(백승철 목사 작성)




2014년 8월 7일

원고 현용수 (인)






서울 남부지방법원 제14민사부 귀중

---------------------

진 술 서

진성택씨 쉐마와 현용수박사 악플로 입은 목회 피해

박성희 목사 (노원동부교회)

저는 현용수 박사로부터 이스라엘의 유대인 쉐마교육을 받았던 노원동부교회 박성희 목사입니다. 피고 진성택이 보낸 불복사유서를 보고 아래와 같이 진술합니다.

한 동안 교회 잘 나오던 진성택 집사가 2011년 10월 16일 주일 오후예배 후 목양실로 찾아와 프린트물 A4용지 몇 장을 가져왔다. 나중에 알았지만 담임목사 모르게 이미 우리교회 남자 성도들에게 내가 현 박사에게 배운 쉐마교육은 잘못된 것이라는 악의적인 내용들이었다.

얼핏 서두만 보아도 한 마디로 논평할 가치도 없는 잘못된 인식으로 나열되어 있었다. 나는 즉시 “어디서 이런 것이 나왔느냐?”고 출처를 물었다. 그러자 나중에 필요하면 말해 줄 수 있다고만 하고 교회를 떠났다. 그리고 인터넷에 그 글을 올린 것이다.
나는 얼마 후에 그로 말미암아 큰 참담한 어려운 사건들을 겪어야 했다. 나에게 쉐마교육을 받았던 해외 선교사님들이 내가 아는 목사님들에게 “쉐마가 이상한 것 아니냐?”는 문의를 한 것이다. 그들은 해외에서 안디바(진성택 씨의 가명)라는 가명으로 인터넷에 올린 악플들을 보았다고 했다.

내가 해외 선교지에서 선교사들에게 쉐마교육을 강의했을 때 아주 큰 호응을 보였었는데, 이런 해괴한 소식을 듣게 되니 참으로 난감하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이런 소식들은 내가 속해 있었던 노회의 다른 여러 목사님들께도 인터넷 글이 들어갔었다. 따라서 나는 노회에서 그들에게 쉐마교육특강까지 해드렸고 좋은 영향을 끼쳐드렸는데, 반대로 해명하느라고 애를 먹게 되었다.
이에 더하여 진성택 씨가 우리교회를 떠나면서 그가 여러 교인들에게 전화하고 쉐마에 대해 악평하므로 몇 가정이 떨어져 나갔고, 쉐마에 대한 열정이 식어지고, 교회 전체적 부흥에도 큰 피해를 입게 되었다.

진술자 박성희

-----------------------

진 술 서

성명 : 백승철 목사

피고 진성택이 보낸 불복사유서를 보았습니다. 내용 중에 “그러자 백승철 목사는 ‘거짓말도 정당방위’라고 대답 하였습니다.”라는 표현이 있는데 저는 그런 표현을 하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재판관님은 그가 녹음했다는 녹음자료 확인을 요망합니다.

전화내용을 잘 분석해 보시면 진성택씨가 문장을 해석하는 능력이나 사람의 말을 듣고 해석하는 능력이 부족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이렇게 진성택씨는 처음부터 원고 현용수 박사님의 책에 대해서도 자신이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을 오해하고 자신의 견해를 인터넷에 올리게 된 것임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2014-08-07 22:19:08
222.xxx.xxx.158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진성택 | 2014-08-24 13:49:23 삭제

저는 목사니을 괴롭힌 일이 없습니다.있는듯 없는듯 조용히 있다가 조용히 떠나왔습니다.
그 렇게 떠나은 성도를 모함하는것은 하나님앞에서 부끄러운일이며 비진리에 대해 지적한것을
악의적인 글이라고 매도하는것 역시 부끄러울 일입니다.

진리말씀 | 2014-08-07 22:42:56 삭제

많이 힘드셨겠네요. 힘내세요.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자동등록방지를 알려드립니다. (1) kscoram 2014-10-17 26289
공지 게시판에 대한 안내 (1) 코닷 2014-05-28 31278
263 코람데오닷컴의 운영자님들께 호소합니다. (6) lhk4955 2014-08-12 4208
262 [ 기독교적 인간성 ] - 쉐마교육을 들으며 (2) 강종수 2014-08-11 3760
261 쉐마교육에 대하여(김의원 박사/전 총신대 총장/구약학) 백승철 2014-08-13 4080
260 백승철 목사님 답해주세요(율법은 누가 지킬 수 있는가? 하나님께서 율법을 지키고있는 자로 봐주시는 이들은 누구인가) (4) 김봉조(God's Love) 2014-08-13 3404
259 쉐마가 게시한 쉐마의 비성경적 주장들 (3) 김봉조(God'slove) 2014-08-10 3913
258 백승철 목사님의 27분에 달하는 전화통화에서의 오류(전화내용정리) (2) 김봉조(God'slove) 2014-08-10 3707
257 교리의 중요성 (1) 김봉조(God'slove) 2014-08-09 3300
256 백승철목사님은 진실을 밝혀주십시오 (5) 김봉조(God'slove) 2014-08-08 3634
255 쉐마의 홈페이지릉 보면... (15) 김봉조(God'slove) 2014-08-08 3517
254 백승철목사님! 자신의 음성을 직접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안디바 (진성택) 2014-08-08 3330
253 백승철목사님의 거짓말도 정당방위 음성녹음파일 (풀버전) 안디바(진성택) 2014-08-13 3359
252 쉐마교육연구원은 거짓말도 정당방위인가? (4) 안디바 (진성택) 2014-08-06 3713
251 참을 수 없는 진성택(안디바) 씨의 모함에 대하여 (2) 백승철 2014-08-07 4163
250 샬롬을 꿈꾸는 나비의 논평에 대한 공개 질의서에 대한 의견 (3) 천기쁨 2014-08-05 3186
249 문창극 후보 사건은 논리적사고를 할 능력이 없고 사실을 잘알아보지 않은 사람들이 만들어낸 비극 (2) 김봉조(God'slove) 2014-08-04 3457
248 수습(?)의 글 삭제합니다. (4) kscoram 2014-07-07 4422
247 고신대학교 현안 극복 방안 마련을 위한 2차 공청회를 다녀와서 (3) 이상엽 2014-07-02 4948
246 하단교회 당회원(장로일동)의 거짓 해명서? (1) 김종환 2014-06-28 6052
245 문창극 장로 왜 문제인가? (13) 세상나그네 2014-06-23 5625
244 [ 유병언을 통하여 던져진 <구원>의 명제와 '하나님의 뜻' ] 강종수 2014-06-18 4544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