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2 일 08:48
상단여백
토론방
Signpost: 알라(Allah)는 달 신(Moon god)인가, 하나님(God)인가?
정양호 2016-02-13 14:14:40 | 조회: 1704
모슬렘이나 다른 종교인들에게 전도할 때 기독교의 하나님이나 그들이 숭배하는 신이 길만 다를 뿐 궁극적으로 같은 것이 아니냐고 반문한다.

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정례 주간 공식회견에서
모슬렘이 믿는 알라도 천주교가 믿는 신과 똑같은 자비로운 한 하느님이라고 하였다.
("... together with us they (Muslims) adore the one, merciful, God.")
하나님의 말씀 성경의 권위를 인정하지도 않고,성경계시의 하나님을 믿지 않는 로만 카톨릭의 그와 같은 태도에 대해 전혀 놀랄 일이 못되지만이런 것들이 전도 현장을 매우 어렵게 만들어 놓는다.
오늘날 에큐메니칼 운동을 구애(求愛)하는 기독교 지도자들 역시 코란의 신이든 힌드이즘의 범신론이든, 성경의 하나님이 동일한 한 신이라고 말하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무슬림들이 기독교인들에게 사용하는 그들의 전도지인 IPCI(Islamic Propagation Centre International)에서 발간한 "그의 이름이 무엇인가?"
(What is His name? by A. Deedat)라는 소책자에서도 성경에서 말하는 여호와 하나님이나 아랍어로 알라나 언어학적으로 같음을 역설한다.
예컨대 "Elohim"( El 또는 Elah)에서 히브리 민족이나 아랍인들이 사용한다 고하는 소위 극존칭 (삼위일체를 가리키는 복수가 아닌) 복수접미사 "im"을 제외시킨 아랍어 영어표기인 "Allah"라고 한다. 성서공회에서 발간한 아랍권 크리스천을 위한 성경에서도 하나님을 알라라는 이름으로 번역하여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이와 같이 언어학적으로, 또는 성경적으로도 같기 때문에 구태여 기독교를 전도하려고 하지 말고 오히려 알라를 따르라고 말한다.

정말 모슬렘이 숭배하는 알라는 성경의 하나님인가?
많은 역사가들, 언어학자들, 고고학자들이 한 세기 이상 이 해답을 얻기 위해 바쳐졌다.
특히 아라비아와 중동지방에서 다양한 고고학적인 발굴을 통해 그 해답이 적나라하게 파헤쳐졌다.

즉 이슬람은 다산성(多産性)과 풍요의 신(神)으로 모하메드가 태어나기 전부터 고대 중동 여러 지방의 지배적이던 달신(Moon god,)숭배의 현대적인 둔갑이라고 알려지면서 이슬람의 역사와 기원이 보다더 분명하게 되었다.("Where did Allah come from?", by R. A. Morey, www.chick.com)

성경에 사사기 8장 21절 부터 26절에서 초승달(새달,crescent ornament ) 장식을 특별히 언급한다.
21절, "세바와 살문나가 이르되 네가 일어나 우리를 치라 사람이 어떠하면 그의 힘도 그러하니라 하니 기드온이 일어나 세바와 살문나를 죽이고 그들의 낙타 목에 있던 초승달 장식들을 떼어서 가지니라...26절,기드온이 요청한 금 귀고리의 무게가 금 천칠백 세겔이요 그 외에 또 초승달 장식들과 패물과 미디안 왕들이 입었던 자색 의복과 또 그 외에 그들의 낙타 목에 둘렀던 사슬이 있었더라." 라고 함으로 당시 달신의 우상 숭배 사상의 배경을 엿보게 한다.

오늘날 대부분의 무슬렘들은 이슬람 국가들의 국기,모슬렘 사원의 꼭대기,모슬렘 가정의 문패, 목걸이 등의 장식물에 왜 초승달이 그들의 심벌로 걸려 있는지 알지 못한다.

한번은 이곳에 정박한 아주 오픈된 모슬렘교도인 선정(船長)을 만나 대화하면서 선원들에게 새해 달력을 선물로 주고, Chick 출판사에서 발간한 모슬렘을 위한 전도지를 나누게 되었다. 그 전도지 내용 중에는 알라가 달신에서 유래되었다는 내용도 있었는데 전도지를 본 선장은 굉장히 충격을 받는 모습을 보았다.

성경의 하나님이 네 원수를 사랑하라고 하는 동안 코란의 알라는 그의 추종자들에게 소위 성전(聖戰)을 명분으로 이슬람을 부정하면 죽이라고 하였다. 그야말로 공포의 신이다.
성경의 하나님이 독생자(獨生子) 예수를 땅에 보내어 죄인들을 구속하기 위해 목숨 버린 사랑을 하셨지만

알라는 인간의 역사 속에 직접 간섭한 일도 없고 그의 말이나 선지자나 천사로 매사를 처리해버린다. 하나님은 자신의 속성에 의해 신실하신 분이시지만 알라는 그의 속성에 매임도 없고 99속성은 모두 부정적이고 신실치 못하다.

특히 이슬람은 기괴한 종교적 논리로 창조주가 디자인한 여성의 본능적 아름다움과 그 입을 원천 봉쇄 할 뿐만아니라, 네명의 아내를 거느릴 수 있도록 허용함으로 간음죄를 정당화 시켜주고,
가정의 평화를 깨뜨리는 구조적인 악을 조장하고, 하등 동물 취급하도록 함으로 인권을 짓밟는다.
사실 모하메드도 8살난 첩을 거느리고 살았다는 기록에서 그 종교 윤리의 현재를 엿보게 한다.
그럼에도 오늘날 모슬렘은 가장 빠르게 확산되어 가는 종교로 자리를 매기고, 거대한 골리앗으로 복음을 전하는 하나님의 천사들의 목을 조이며 다가오고 있다.
그러나,
빛의 사자들이여!
"견고하며 흔들리지 말며,
항상 주의 일에 더욱 힘쓰는 자들이 되라.
너희 수고가
주안에서
헛되지 않은 줄을 앎이니라."(고전15:58)

http://blog.naver.com/greatimpact/100046717158
2016-02-13 14:14:40
41.xxx.xxx.146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자동등록방지를 알려드립니다. (1) kscoram 2014-10-17 25888
공지 게시판에 대한 안내 (1) 코닷 2014-05-28 30217
402 [김세윤 교수의 "유보적 칭의론"에 문제가 있습니다. 새 관점의 접근을 통하여 신율법주의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2) PAUL 2016-07-22 2684
401 박근혜는 바지사장, 헬조선 진짜 주인은… (출처: 프레시안) (3) 이철호 2016-07-18 3900
400 [ 김세윤교수는 기독교 은혜 언약을 흔들고 있다. ] (4) 강종수 2016-06-17 2876
399 [교회와 성도의 정체성] 스데반황 2016-06-08 1713
398 [ 김세윤교수의 칭의 유보론 비판한 김영한교수의 칭의론은? ] 강종수 2016-05-26 3988
397 확약서의 keyword는 ‘하나님 앞에서(coram Deo)’이다. (1) 고래심줄 2016-05-11 2720
396 등록교인 문의 (1) comma98 2016-05-07 2234
395 [ 손봉호장로가 고신인이라면 권징해야 합니다 ] (1) 강종수 2016-04-26 3857
394 치리회(당회)의 결정에 무조건 순종해야하는가? 다윗의 물맷돌 2016-04-23 2910
393 장로파송 수 늘일려고 노회에 목사회원수 허위보고하는 막장 당회 (2) 고래심줄 2016-04-19 3298
392 고신헌법의 법적용이 이렇게 어려운가요? (3) 이상엽 2016-04-03 2977
391 우리들교회 김양재 목사의 목회관을 코닷에 실은 이유? (3) 강종수 2016-03-29 3638
390 Love God 님. 교단이 달라도 성경이야 다를 수 없지요 강종수 2016-04-16 1729
389 코람데오닷컴 정의 2016-03-13 2195
388 00노회 00교회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공의 2016-03-10 2686
387 당회 회의내용과 회의록 공개에 대하여 (3) 이상엽 2016-03-07 3497
386 구인합니다(3명) 미래기업 2016-03-07 2033
385 [심층분석] 100년의 시간-이토와 아베 (출처: 진실의길) 이철호 2016-02-26 1869
384 고래심줄 시즌4. (2) 고래심줄 2016-02-19 2957
383 고래심줄 시즌3 (1) 고래심줄 2016-02-13 2988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