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 일 08:54
상단여백
쉼터
그리운 고향
박영호 2011-05-27 21:03:16 | 조회: 5031
[그리운 고향] 고향은 왜 그립기만 할까? 오랜세월, 타향을 떠돌며 살아가는 세월에 잊어질 만도 하건만 고향은 어머니의 품처럼 잊혀지지 않는 포근한 그리움이다. 삶의 시작을 간직한곳 해맑고 초롱한 어린시절의 솝굽놀이터가 있는 곳 소년 소녀들의 추억이 담긴 곳이다. 어른이 되어서 가끔 돌아보는 고향은 초라한 모습 어릴 때 그렇게 깊고 넓던 강은 작은 내가 되어 있고 높은 산은 낮아져 있다. 모두가 삶의 길을 찾아서 떠난 동산은 한적하기만 하다. 추억이 떠오른다 정겨운 얼굴들이 다가선다. 그리움이 마음을 울리고 눈가에 눈물을 맺게한다.
2011-05-27 21:03:16
14.xxx.xxx.2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게시판에 대하여 코닷 2014-05-28 12309
공지 지방선거 기간 실명제에 관한 공지 코닷 2010-04-28 27710
85 8월 2일 경건의 능력이란? / 최고의 선물 스데반 황 2011-08-01 5801
84 8월 1일 주님의 친구가 되라 / 최고의 선물 스데반 황 2011-08-01 5279
83 오스왈드 챔버스의 주님은 나의 최고의 선물 스데반 황 2011-08-01 6283
82 님의 사랑 이광수 2011-06-28 5452
81 응답 하시는 기도 이광수 2011-06-27 5416
80 주여! 내 삶이 이광수 2011-06-23 5597
79 사랑 하기에! 이광수 2011-06-19 5300
78 말해야 하겠습니다. 이광수 2011-06-17 5265
77 나는 너가 잠잘때! 이광수 2011-06-12 5216
76 그리운 고향 박영호 2011-05-27 5031
75 동창회 모임 박영호 2011-05-27 5151
74 오월의 기도 박영호 2011-04-30 5149
73 봄바람 박영호 2011-03-27 5058
72 봄 햇볕을 쬐며 박영호 2011-03-27 5158
71 사순절에 새긴 心碑/ 영상 김경근 2011-03-24 4825
70 팔순잔치 박영호 2011-03-14 5424
69 故 김대석목사 장례식에 즈음하여... (1) 김정락 2011-03-13 5805
68 피곤할 때 보라고 보낸 사진 천헌옥 2011-03-10 5522
67 눈 오는 날 박영호 2011-02-12 5156
66 조문(弔問) (1) 박영호 2011-01-31 558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