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3 금 06:10
상단여백
쉼터
12월 초겨울 거리를 거닐며
박영호 2011-12-04 19:53:13 | 조회: 4980
12월 초겨울 거리를 거닐며 등인(登人) 박 영 호 조화처럼 짙게 물든 은행잎 흩어진 거리를 사람들이 오간다 또 다시 보내고 맞이해야 하는 선택의 계절에 발걸음은 무겁다 돌아보면 아쉬움으로 내년의 계획으로 설레는 마음으로 변덕을 부려본다 이렇게 12월 초겨울에 조화처럼 짙은 은행잎들 흩어진 거리를 거닌다.
2011-12-04 19:53:13
14.xxx.xxx.2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게시판에 대하여 코닷 2014-05-28 13192
공지 지방선거 기간 실명제에 관한 공지 코닷 2010-04-28 28620
149 한국전쟁 천헌옥 2012-04-20 5901
148 어제와 오늘은 하나 이광수 2012-03-20 5433
147 하나님 영안을 열어 주소서 박영호 2012-03-11 5424
146 주님과의 사귐이! 이광수 2012-02-20 5241
145 선교의 씨를 뿌리는 일꾼으로 박영호 2012-02-19 4757
144 나는 막무가내 이광수 2012-01-22 4985
143 아버지! 이광수 2012-01-14 5202
142 겨울산에서-코닥 가족들에게 (1) 박영호 2011-12-31 5042
141 2012년 새해의 꿈이여 열려라-코닥가족들에게 박영호 2011-12-31 4875
140 2011년을 보내고 2012년을 맞으며-코닷을 방문하는 모든 분들께 드리는 시 박영호 2011-12-31 4736
139 뭉클 뭉클 이광수 2011-12-26 4870
138 계시의 별을 따라서 2011년도 성탄 축하 시 박영호 2011-12-24 4857
137 12월 초겨울 거리를 거닐며 박영호 2011-12-04 4980
136 약육강식/ 영상 김경근 2011-12-01 5225
135 나의 고통의 삶이 이광수 2011-11-25 5349
134 영혼이여! 이광수 2011-11-25 5216
133 오랜 친구와 토요일 하루를 박영호 2011-11-12 5094
132 두려워 말라. 이광수 2011-10-21 5594
131 눈물 방울 이광수 2011-10-14 6076
130 중보의 기도-시 한편 박영호 2011-10-12 5798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