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4 토 20:20
상단여백
쉼터
2011년을 보내고 2012년을 맞으며-코닷을 방문하는 모든 분들께 드리는 시
박영호 2011-12-31 12:38:07 | 조회: 4737
2011년을 보내고 2012년을 맞으며 2011년 새해를 맞아 계획에 따라 일하고 일하는 사이에 한해의 마지막 달, 마지막 날 앞에 선다. 뒤편에는 한 해 동안 이룬 일들이 수북히 쌓여 있고 앞쪽에는 못 끝낸 일들이 남아있다. 만족과 아쉬움으로 채워지지 않는 묘한 감정이 마음 속에서 맴돈다. 매년 12월 마지막 날이면 마음속은 이런 감정으로 반복 된다. 헤넘이와 해돋이 사이는 이렇게 모자람의 간격 사이에 서고, 인생은 나이가 들어간다. 2011년 한해를 살며 많은 사건들 소식, 만남과 헤어짐, 태어남과 죽음을 맞는다. 이렇게 반복적으로 돌기만 하는 인생살이에도 가끔은 하늘을 올려다 보고 바다를 쳐다보는 끊없는 공간에서 영원을 그리워 하기도 한다.
2011-12-31 12:38:07
14.xxx.xxx.2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게시판에 대하여 코닷 2014-05-28 13192
공지 지방선거 기간 실명제에 관한 공지 코닷 2010-04-28 28621
149 한국전쟁 천헌옥 2012-04-20 5901
148 어제와 오늘은 하나 이광수 2012-03-20 5433
147 하나님 영안을 열어 주소서 박영호 2012-03-11 5424
146 주님과의 사귐이! 이광수 2012-02-20 5241
145 선교의 씨를 뿌리는 일꾼으로 박영호 2012-02-19 4757
144 나는 막무가내 이광수 2012-01-22 4985
143 아버지! 이광수 2012-01-14 5202
142 겨울산에서-코닥 가족들에게 (1) 박영호 2011-12-31 5042
141 2012년 새해의 꿈이여 열려라-코닥가족들에게 박영호 2011-12-31 4875
140 2011년을 보내고 2012년을 맞으며-코닷을 방문하는 모든 분들께 드리는 시 박영호 2011-12-31 4737
139 뭉클 뭉클 이광수 2011-12-26 4870
138 계시의 별을 따라서 2011년도 성탄 축하 시 박영호 2011-12-24 4857
137 12월 초겨울 거리를 거닐며 박영호 2011-12-04 4980
136 약육강식/ 영상 김경근 2011-12-01 5225
135 나의 고통의 삶이 이광수 2011-11-25 5349
134 영혼이여! 이광수 2011-11-25 5216
133 오랜 친구와 토요일 하루를 박영호 2011-11-12 5096
132 두려워 말라. 이광수 2011-10-21 5594
131 눈물 방울 이광수 2011-10-14 6076
130 중보의 기도-시 한편 박영호 2011-10-12 5798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