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1 수 16:54
상단여백
쉼터
그 말씀 영원 하여라.
이광수 2013-03-12 01:33:18 | 조회: 3835
그 말씀 영원 하여라. . 밝은 아침 햇살이 검푸른 먹구름으로 뒤 덮이고 노도 광풍의 바닷물이 사정없이 엄습할 때 “감당치 못할 시험 당하지 않게 하시고 시험 당할 즈음에 또한 피할 길을 내사 넉넉하게 감당하게 하시 도다“(1) 매어달려 한없이 울어버린 살리시는 위로의 말씀 * * 해맑은 봄날이 혹한의 매서운 겨울이 되고 예측 못한 힘에 겨운 질고(疾苦)로 사경을 헤멜때 “힘에 지나도록 심한 고난을 받아 살 소망이 끊어지고 마음에 사형 선고를 받은 줄 알았으니 이것은 죽은 자를 다시 살리시는 하나님만 의뢰 하게 하심이라“(2) 애처롭게 울부짖는 견고한 확신 말씀 * * 앞길이 캄캄하고 지척을 분별할 수 없으며 사방이 막혀버린 진퇴양난 검은 죽음의 그늘 드리울 때에 “그 주님이 나를 단련 하신 후에는 내가 내 자신이 정금같이 되고야 말리라“(3) 기쁨에 겨워 환호하는 영원한 부활의 말씀 * * 위로의 말씀, 확신의 말씀, 부활의 말씀 영원 하여라. * 1,고전 10;13 2 고후1;8-9 3 욥23;10
2013-03-12 01:33:18
220.xxx.xxx.223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게시판에 대하여 코닷 2014-05-28 13188
공지 지방선거 기간 실명제에 관한 공지 코닷 2010-04-28 28619
189 원수 라면 (1) 이광수 2013-05-17 4116
188 하루의 기도 이광수 2013-05-09 3599
187 가로 등 이광수 2013-05-02 3950
186 나는 울보 이광수 2013-04-29 4059
185 날개가 없으면 이광수 2013-03-28 3832
184 그 말씀 영원 하여라. 이광수 2013-03-12 3835
183 오늘이 다께시마(竹島)날이라고... 김경근 2013-02-22 4017
182 빈 가지 박영호 2012-12-30 3940
181 꼭짓점에 있는 보배 (2) 이광수 2012-12-28 3956
180 축시 (이경열 목사 은퇴와 원로목사 추대) 박영호 2012-12-26 4632
179 Cristes maesse 유래? 성탄의 축일이 되다 김경근 2012-12-05 4116
178 총회 산하기관과 노회와 산하 교회들의 부흥발전을 위한 기도 임성락 2012-11-20 4241
177 국가와 연말 대선과 대통령의 지혜로운 통치를 위한 기도 임성락 2012-11-12 3936
176 학포교회 박영호 2012-11-12 4585
175 목사 안수 받는 날 박영호 2012-11-04 4618
174 들꽃교회 박영호 2012-11-04 4603
173 ** 어미 백로 ** (2) 임성락 2012-11-03 3865
172 ** 단풍의 고백 ** (3) 임성락 2012-11-03 3852
171 주님의 크신 긍휼로 이광수 2012-10-30 4401
170 전도용 영상/ 시5편 김경근 2012-10-25 496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