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3 금 06:10
상단여백
쉼터
녹아내리는 영육 (몬 트레이 해안에서)
이광수 2014-05-11 08:18:00 | 조회: 2631
 녹아내리는 영육

(몬 트레이 해안에서)

* *

몇 번일까?

언제 부터일까?

거대한 힘으로 밀려와서

흰 물보라를 날리며

“확” 뒤덮어 씌우는 거대한 위력

한량없는 주의 긍휼을 보네

* *

이 긍휼이 살리시네.

영육을 날마다 새롭게 하네.

검게 찌들고 병든 나를!

* *

“주의 긍휼이 무궁 하시므로

우리가 진멸되지 아니하네“(1)

* *

강하게 휘몰아쳐 오는데

묵묵히 늠름하게

미소를 머금고 우뚝 서 있는

돌 바위섬을 보라.

* *

힘들게도 하지만

기쁨에 겨워 어쩔 줄 몰라 하며

춤추게 하네.

* *

“쏴.......” 밀려 올 때마다

“찡.......” 녹아내리는 영육(靈肉)이여!

.....................?

영혼이 기뻐서 진한 눈물을 흘리네.

한이 없고 영원한

내 주님의 긍휼로..................

(1) 렘 애 3;22
2014-05-11 08:18:00
61.xxx.xxx.134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게시판에 대하여 코닷 2014-05-28 13190
공지 지방선거 기간 실명제에 관한 공지 코닷 2010-04-28 28620
229 산장에서 이광수 2014-06-16 2244
228 더 좋은 엄마 이광수 2014-06-16 2073
227 하나님의 은혜로 달려왔지만 이제는... 김복음 2014-06-12 2024
226 [님의 오류신고] 오타수정 (1) 2014-05-27 2067
225 [님의 오류신고] 오타수정 (1) 2014-05-21 2155
224 [님의 오류신고] 오타수정 (1) 2014-05-21 2257
223 녹아내리는 영육 (몬 트레이 해안에서) 이광수 2014-05-11 2631
222 긍휼의 말씀이! 이광수 2014-04-29 2193
221 봄의 노래 이광수 2014-04-05 2274
220 봄이 왔습니다. 이광수 2014-03-29 2194
219 어느날 새벽 예배 (2) 이광수 2014-03-28 2296
218 포근한 품 이광수 2014-03-22 2223
217 나와 너는 이광수 2014-03-18 2349
216 왜 이제야 오십니까? 이광수 2014-03-03 2315
215 아! 강한 승리자 이광수 2014-03-03 2188
214 《 방축(防築)을 넘어 바닷물이 넘치면 》 강종수 2014-03-01 2250
213 숨가쁜 세상에 잠시 쉬어가십시오~ (2) 김복음 2014-02-21 2282
212 용서(容恕)의 삶 (2) 이광수 2014-02-20 2217
211 갈대의 신앙으로 박영호 2014-02-15 2238
210 만나를 내려 주옵소서. 이광수 2014-02-03 2296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