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8 화 05:57
상단여백
쉼터
"목사" 존경스러운 그이름으로
이광수 2016-05-24 20:07:01 | 조회: 786
 존경스러운 이름으로

* *

목사

존경스러웠던 명칭

우러러 보던 이름이

평생에 처음으로 부끄러워

고개들고 다닐수 없는

이름으로 변하고 말았네.

* *

이 이름 두자가

흩어진 쓰레기가 되어

뭇사람의 발에 밟히고 있네

아닐 거야 거짓말이 겠지

중얼 거려 보았지만

현실은 냉혹하게도

흔들림이 없네.

*

! 동토의 언저리 에는

된 서리가 내리고

찬란한 문명의 뒤안길은

소돔과 고모라의 죄가

소리없이 쓰며 와서

어둠이 휘젓는 영토로

변해가고 있네.

* *

죄악의 세력에

오염되어 수치스러운

이 모습이 된 현실에 대해

목사들이 책임있는 모습으로

하늘을 우러러 부르짖고

가슴을 치며

회개 해야 한다네.

* *

철저한 참회와 변화로

주께 돌아 가기만 하면

형용 못할 크신 긍휼로

신실하고 깨끗하게 하시고

새롭고 귀하게 만드사

그 존경스러운 명칭을

회복시켜 주시리라.

* *

목사

존경스러운 그 이름으로

*(목사에 대한 비방이 그득한 그날에)


2016-05-24 20:07:01
124.xxx.xxx.218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게시판에 대하여 코닷 2014-05-28 12931
공지 지방선거 기간 실명제에 관한 공지 코닷 2010-04-28 28352
289 분수대가 사랑(heart)을 그리고 있다 김경근 2019-03-10 43
288 [시] 들장미 pastlee 2018-06-02 218
287 북미의 겨울밤에- 저희 목사님의 시를 나눕니다 rejoic2 2017-12-10 185
286 아침이 문을 열면서 (1) 이광수 2017-02-13 307
285 예쁜 꽃으로 (2) 이광수 2016-12-31 359
284 사랑의 소식이 (1) 이광수 2016-07-29 567
283 고움 보다 이광수 2016-06-10 556
282 "목사" 존경스러운 그이름으로 이광수 2016-05-24 786
281 주님의 "라함" 이광수 2016-04-01 1101
280 고난주간 영상 福音/김경근 장로 2016-03-15 842
279 새벽의 기도는 이광수 2016-03-08 834
278 향기로운 만남 이광수 2016-01-10 889
277 건강의 비결은 세상 욕망을 내려놓아야... 福音/ 김경근 장로 2015-11-24 920
276 지나고 보면 이광수 2015-11-23 990
275 세상 우짜겠노? /동영상 福音/김경근 장로 2015-10-17 921
274 이 가을에 기도의 문이 활짝 열리게 하소서 (1) 등인 2015-10-12 1074
273 사랑이란 이광수 2015-10-11 963
272 정의화 의장 인터뷰/고령사회 해법 김복음 장로 2015-10-02 1057
271 이런 소원 이광수 2015-09-23 1006
270 겸손함이여 이광수 2015-09-18 964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