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0 금 00:04
상단여백
기사 (전체 144건)
박영돈 교수, 칭의론에 이어 성화론 세미나를 기대하며 박영돈 2016-12-20 00:00
성화, 행위인가 은혜인가? 이세령 2016-12-16 00:21
김세윤 박영돈 비교분석: 이 시대의 면죄부로 전락한 이신칭의 경고! 김대진 2016-12-08 00:30
김세윤 교수, 칭의와 성화 분리 될 수 없다 김대진 2016-12-07 01:04
박영돈 교수, 순종과 회개의 열매 없이 믿음으로만 구원받지 못한다 김대진 2016-12-06 01:07
라인
이신칭의 논쟁, 바른 복음을 위한 몸부림! 이세령 2016-11-30 07:00
Refo 500 핫 이슈, 2016 미래교회포럼 등록마감 임박! 코닷 2016-11-18 07:09
2016 미포: 칭의론 쟁점, 김세윤 박영돈 교수 한 자리에 코닷 2016-10-16 10:02
칭의론 논쟁과 이 시대 양극화 문제의 연관성? 코닷 2016-07-21 06:16
이신칭의 교리는 이 시대의 면죄부인가? 김대진 2016-05-17 07:13
라인
미래포럼, 종교개혁의 거대담론과 미시담론을 이야기하다 김대진 2016-03-16 06:58
고신교회, 어디로 갈 것인가? 정주채 2016-01-20 00:06
미래교회포럼, 장로교 시스템을 점검한다. 코닷 2016-01-17 14:56
“이 시대의 칼빈으로 살기 위해 목숨을 건 목회자를 만나고 싶다.” 송우영 2015-12-15 00:37
고신교회에 속한 우리 이제 어떻게 해야 하는가? 코닷 2015-12-11 00:11
라인
특징을 잃어버린 한국 장로교회 코닷 2015-12-10 01:59
미래교회포럼 2015 총회 코닷 2015-12-09 05:05
순교정신의 반대는 성장주의 코닷 2015-12-08 02:04
칼빈과 소송: 교회와 국가의 관계를 생각하며 이 남규 2014-05-19 15:06
형제가 형제와 더불어 소송하느냐? 길성남 2014-05-19 11:5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