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9 화 13:47
상단여백
기사 (전체 227건)
추석의 추억
슬픈 추억마지막 짧은 세월에 예수 믿고 세례 받고 집사 임명되고천국 가신 아버지는 평생 교직에 몸을 담으셨다.내 어릴 때는 그야말로 박...
천헌옥  |  2016-09-14 05:42
라인
그냥 전철에 몸을 맡기십시오. 뛰지 마시고
"그냥 전철에 몸을 맡기십시오. 뛰지 마시고" 서울역에서 3시에 만나기로 약속을 했다.전철은 시간이 정확한지라 딱 맞춰 도착하도록 가고...
천헌옥  |  2016-09-09 06:35
라인
목사, 이래서야. 이러기를!
이래서야그동안 육살, 칠간, 팔도 등으로 고소 고발당한 목사들의 이야기가 수두룩하다. 9월6일자 오마이뉴스에는 우리가 잘 아는 K목사가...
천헌옥  |  2016-09-08 06:31
라인
사탄의 말이 딱 맞는 거짓 신자들
욥기 1장 8-9절은 이러한 내용이 있다. “여호와께서 사탄에게 이르시되 네가 내 종 욥을 주의하여 보았느냐 그와 같이 온전하고 정직하...
스데반 황  |  2016-09-01 00:01
라인
카드뉴스: <무한도전>이 몰랐던 도산 안창호 선생님 이야기
코닷  |  2016-08-28 13:40
라인
카드뉴스: 우리에게도 자랑스런 신앙의 선배들이 있다
코닷  |  2016-08-25 00:21
라인
이보민 교수, 칭의론 논쟁에 대해서
이보민 교수(전 고려신학대학원 교수)가 칭의론 논쟁에 대해서 본사로 편지를 보내왔다. 특별히 “우리들의 교회에 행여 믿음과 행함에 있어...
코닷  |  2016-08-19 00:27
라인
[하얀 노래]
하얀 노래 /스데반 황 아픔이 있을 때 주님 바라네.슬픔 있을 때 주님 위로 임하네.아무도 알지 못하는 하늘의 평강, 주님의 사랑, 숨...
스데반 황  |  2016-08-10 07:18
라인
오호 애재라, 고신이여!
마음이 아프다. 아픈 마음 둘 곳도 없다. 들려오는 소식들이 왜 모두 마음 아픈 소식들뿐인지…? 복음병원의 안타까운 소식에...
정주채  |  2016-08-09 00:07
라인
비공개 헌금 방식으로 하나님께 드리는 법을 배운다
정성호 목사는 10년 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우리들교회를 개척한다. 교회를 개척하며 그는 정말 주님이 세우시는 주님의 교회를 꿈꾸었다...
코닷  |  2016-08-03 06:49
라인
베르사이유 궁전에 화장실이 없다.
베르사이유 궁전에 화장실이 없다루이 14세가 베르사이유에 호화스러운 궁전을 짓고 각 지방의 영주들과 함께 이 궁전에 머물며 살았던 때가...
최성만  |  2016-08-02 00:27
라인
저는 ‘잘 나가는 가난한 목사’ 아내입니다.
저는 ‘잘 나가는 가난한 목사’ 아내입니다.기독교 NGO! ‘교회 없고’ ‘교인 없고’ ‘헌금 없는’ 곳입니다. 모든 일을 자급자족해야...
김향숙  |  2016-07-29 00:13
라인
카드묵상: 중앙선
서동수  |  2016-07-28 06:18
라인
카드 묵상: 표시못
서동수  |  2016-07-24 08:15
라인
수국(水菊)이 피어나는 계절에
해마다 7월이면 水菊이 피어납니다. 정열의 붉은 꽃송이로 피어나는 꽃도 있고 푸르다 못해 짙푸른 청보라빛 水菊은 황홀함 그 자체입니다....
박영수  |  2016-07-12 06:20
라인
하나님의 공 CD같은 나
서동수  |  2016-06-16 06:45
라인
아~ 우리의 스승, 오병세 목사님
아~ 우리의 스승 오병세목사님 장례일에 윤춘식 목사 (고신신대원 36회 졸, 시인) 벗이라기엔 아득히 멀고 은사라기엔 너무도 가까운 고...
윤춘식  |  2016-06-14 06:27
라인
소리 없이도 울리는 종
어느 날, 아내 운전 연습을 위해 길을 나섰다가 정서진에 갔습니다. 거기 해넘이 탑 곁에 종을 형상화한 조형물을 보았습니다. 예쁘다 싶...
서동수  |  2016-06-09 05:09
라인
꽃 길
벌써 6월입니다. 봄이 가고 여름이 다가옵니다. 아니, 벌써 여름입니다. 퇴근길에 지나가던 골목길에 장미가 활짝 폈는데 이제 곧 질 것...
서동수  |  2016-06-08 05:11
라인
얼굴
어느 날, 코람데오 사무실 가던 길에 얼굴 조각상을 보았습니다. 우리가 가진 천 개의 얼굴을 표현한 것 같았습니다.우리는 다양한 모습 ...
서동수  |  2016-06-02 05:36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