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3 금 06:10
상단여백
HOME 칼럼 코톡바람
갈대
사진작가 김주석 목사(차성로교회 담임)

 

갈대

 

겨울 강

그 시린 언덕

모질게 목 죄 오던 바람

그 바람에 때 없이 흔들리는 갈대

너는 바람이 못 내 미웠으리

 

한 때

세파에 휘둘리지 않고

하늘 향해 꼿꼿이

붓대 하나 세워

강단 있는 삶을 꿈꿨을 너

 

돌아보면

어디 갈대뿐이랴

바람으로 진 모든 것들이

깃발처럼

시대를 나부끼던

올곧은 청춘을 소망했을 터

 

오늘

이 모진 바람 속

갈대가 흔들리며 우는 것은

슬퍼서가 아니라

이 시대를 못 내

끌어내리지 못하고

떠나가는 것들을 위한

이별의 노래

장엄한 조가(弔歌)

 

2017.1.20 고계 김기호 목사(언약교회 담임)가 김주석 목사의 사진에 붙인 시 

 

김주석  joosuk66@hanmail.net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