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9 목 07:08
상단여백
HOME 칼럼 코톡바람
깊은 축하
지형은 목사(성락성결교회 담임)

세월이 하수상하여

사람이 사람이 아니기도 하고

뜻이 뜻이 아니기도 하네

고맙고 찬란한 이 여름이

무더운 짜증에 묻혀버리는 슬픈 시대에

야만이 인륜처럼 보이기도 하네

 

오늘처럼 파랗게 빛나는 날에

주여, 한 사람을 세우시니

삼태기로 휙 담을

만큼 널린 축하 말고

깊은 마음으로 축하하소서

목사님 장로님들이 늘 공적으로 말씀하는

남보다 먼저 섬길 복

남보다 먼저 희생할 복

남보다 먼저 죽을 복이

걸어가는 삶에 가득한,

그런 복을 주시어 축하하소서

 

하늘 아버지가 내려주신 소명을

나의 십자가로 짊어지는 사명으로 걸어

마지막 그곳까지

순명으로 가게 하시는

그런 깊은 축하 한 아름 주소서

사람에게서 받는 덕담들이

하늘의 상을 깎지 말게 하시며

맡은 자리에서 힘

을 다 쏟아낸 뒤

홀로 있는 기도의 자리에서

아름다우신 주님 만나 칭찬 듣

게 하소서

 

슬픈 야만의 시대에도

큰 강물처럼 이어져 흐르는 구원의 대하(大河) 한가운데

주께서 오늘 세우시는 이 귀한 사람을 있게 하시는

그런 깊은 축하를

주여, 하늘이 내려앉은 이 자리에

태초 이래 처음 찾아온 오늘

넉넉하게 주소서

이 글은 지형은 목사(성락성결교회 담임)가 2016. 7. 24 오후, 어느 교회 직분자 임직식에서 축사로 대신한 시이다.

 

지형은  sungnak2005@empas.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형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