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9 목 07:08
상단여백
HOME 칼럼 코톡바람
빨래를 하며
사진작가 김주석 목사의 작품

 

어찌 기쁘지 아니한가

 

나 비록

물고문에

방망이 흠신 두들겨 맞고

이렇게 목 매달려

하루를 견뎌도

바람에 춤추는 것은

 

하늘 향해

더러운 죄 씻고

참회의 기회 만나

깨끗하게 되었으니

또한

어찌 노래하지 않을손가

 

인생은 그와 같아서

맞고 깨져 피흘려야

비로소 자신을 보고

하늘에 목 매 달려야

깨끗한 수의 한 벌 얻나니

맞아서라도 새롭게 되는 일

내 십자가 지는 삶

두려워 할 일 아니지

 

2017. 2 14 고계 김기호 목사

 

김기호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