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9 목 07:08
상단여백
HOME 칼럼 코톡바람
밭고랑
사진/ 김윤하 목사
김윤하 목사(참빛교회)

남이섬에서 오랜만에 밭고랑을 보았습니다.

어머니는 봄이 오면 텃밭에 나가 괭이로 고랑을 만들고 씨를 뿌릴 준비를 하셨습니다.

고랑을 보니 어머니 이마의 주름살 같기도 하고, 터 버린 손등 같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흔들거리던 젊은 날의 나의 초상화를 보는 듯도 했습니다.

그러나 지금 내 앞에는 고랑위로 춤추며 다가오는 고운님의 자태가 어른거립니다.

나는 조용히 노래를 부르며 나의 봄을 반기며 고랑위로 날아가는 천사가 되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내 마음의 기도의 고랑을 갈며 한 움큼의 씨를 뿌리려고 합니다.

 

 

김윤하  kyh3647@never.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