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9 목 07:08
상단여백
HOME 칼럼 코톡바람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어서가 아니다비요일48
어느 비오는 날 수도권 목사장로 체육대회에서 (코닷자료실)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어서가 아니다

 

                                                             김기호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어서가 아니다

 

그것은

너를 위한

나의 낮아짐이요

나를 버려서

너를 얻는

사랑의 과정이다

 

내 사랑아 너는 아느냐?

구름이 비 되어 떨어지는

그 찬란한 몸짓을

태양이 비 그림자 뒤로 물러서는

그 아름다운 뒤안길을

끝내

비요일 비의 길을 따라

이 시 한 줄

네 가슴으로 흘러 보내는 내 사연을

 

이렇듯

나도

너를 위한

낮아짐과

죽음을 꿈꾸나니

비우고 버리고 털어서

네 안에서

찬란하게 부활할 수 있다면

온전한 비 한줄로

소멸하는 꿈을 오늘도 꾼다

사랑하는 내 사람아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어서가 아니다

 

2017.3.31 찬란한 부활 주일을 기다리며

김기호 목사/ 언약교회 담임, 시인

 

김기호  kiho702@hanmail.net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