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9 목 07:08
상단여백
HOME 칼럼 코톡바람
십자가의 아름다움을 알아보는 바보가 되자!
작가 전은호 집사
디자인 작가 전은호 집사의 최신작
작가 전은호 집사

“진, 선, 미를 숭상하는 헬라문화의 세계에서 신성에 대한 이러한 관점은 미적인 것의 왜곡된 형태, 즉 반동의 미학으로 취급되어 격렬하게 거부되었을 것이다. 헬라의 미적 형식으로는 십자가의 고뇌와 고통을 묘사할 수 없다.  [중략]

십자가의 미학은 미학의 또 다른 형태이다. 사람들은 그것을 추함, 혹은 반동의 미학이라 부를지도 모른다. 그러나 십자가는 동시에 아름다움의 또 다른 형태이다. 그것은 십자가의 지독한 아름다움이다. 하나님의 아름다움은 종종 우리가 불쾌하게 느껴지는 상황 가운데 드러날 때가 있다.

십자가의 추함은 탁월하신 하나님의 기묘한 아름다움이다. 이 추한 아름다움이라는 십자가의 역설은 희망을 불러일으킨다. 추함과 고통 속에서 아름다움이 빛을 발하고, 새로운 가능성들이 탄생된다.

모든 사람들이 다 이 아름다움을 인식하는 것은 아니다. 십자가의 미학은 종종 우리들에게 감추어진다. 그러나 (하나님의) 추함 속에서 (하나님의) 아름다움을 알아보는 사람들이 있다. 우리는 그들을 바보들이라 부른다.“

『하나님의 어릿광대: 복음의 어리석음과 설교의 아이러니』 찰스 L. 캠벨 · 요한 H. 실리에 지음 / 김대진 옮김 / CLC. pp. 45-46 중에서

김대진  wisestar21@gmail.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