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7 화 07:12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위대한 생명력  
사진은 정찬수 목사의 작품이다.

     위대한 생명력    /정찬수

       동토의 땅을 

       연하디 연한 싹이 뚫고 올라오는 모습을 보고서

       엘리어트는 

       "4월은 잔인한 계절"이라고 하였던가?

 

       여기, 보홀. 

       염분에 절여진 모래 뿐인 바닷가!

       무수한 사람들이 

       자신도 모르게 수없는 발자욱을 남긴곳!

 

       수없이 밟히고 또 밟히면서도 

       연하디 연한 싹을 티워 내고야 마는 생명력!

       하나님께서 주신 생명력은

       위대하고 위대하다.

 

정찬수  chan100c@naver.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