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8 수 07:20
상단여백
HOME 소식 고신
<속보>유언비어 문자 폭탄 고신총회 농락!거짓을 퍼트려 형제를 이간질하고, 핸드폰 번호와 명의를 도용하고, 도청까지 한 끔찍한 범죄

최근 고신총회 총대들과 각 노회 서기들에게 문자 유언비어가 무차별 발송되고 있다. 기자에게 15일 자로 전달된 “양심선언 고신총회 재무실장 장경미입니다”라고 시작되는 문자와, “000 목사는 총회장이 되면 안됩니다”라는 문자 등이 그것이다.

기자는 충격적인 문자의 내용을 보고 장경미 실장에게 전화했다. 장 국장은 자신의 이름과 핸드폰 번호로 발송된 “양심선언 고신총회 재무실장 장경미입니다”라는 문자는 핸드폰 번호와 이름이 도용된 것이고 그 내용도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기자는 ‘도대체 어떻게 핸드폰 번호가 도용되어 유언비어 문자가 총대들에게 무차별 발송될 수 있는가?’를 장 국장에게 물었다. 장 국장은 총회사무실이 사용하는 ‘엑스퍼다이트’라는 문자 발송 서비스 때문에 그렇게 된 것 같다고 전했다. 장경미 국장은 이 문자 발송 서비스가 황성국 목사 이름으로 등록 되어 운영되고 있었고, 엑스퍼다이트 측에 확인해 본 결과 현재 황 목사가 비밀번호를 바꾸어 놔서 황 목사만 사용할 수 있게 되어 있다고 밝혔다.

기자는 또 다른 문자 폭탄, 황성국 목사 이름으로 총대들과 각 노회 서기들에게 발송된 ‘총회회관내 직원순환보직’에 대한 문자 내용에 대해서도 물었다. “그 문자 내용에 장경미 국장과 전 사무총장 전호진 목사의 전화통화 내용이 녹음, 녹취되어 카페와 유튜부에 올라와 있는데 도대체 어떻게 된 일인가?” 장경미 국장은 황성국 목사가 전호진 목사와의 전화통화 내용을 도청한 것이라고 밝혔다.

‘전화통화를 도청당하고, 핸드폰 번호와 명의를 도용당했다면 고발을 해야 하는데 왜 법적 조치를 취하지 않는가?’라고 장 국장에게 물었다. 장 국장은 "고소 금지를 거듭 결정한 고신총회 직원으로 고소하는 것을 자제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이어 기자는 “000 목사는 총회장이 되면 안됩니다”라는 유언비어 문자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총회 회계 우신권 장로에게 연락을 취했다. 이 문자 역시 우신권 장로 이름과 핸드폰 번호로 발송되었기 때문이다. 우 장로도 단호하게 본인이 문자를 보낸 적이 없고 자신의 이름과 핸드폰 번호가 도용당했다고 전했다.

우 장로는 총회 회계로서 각 노회 회계들과 연락하기 위해서 자신의 핸드폰 번호를 엑스퍼다이트에 등록해 놓았다고 했다. 자신의 번호로 유언비어 문자가 발송된 것을 알고, 엑스퍼다이트 측에 확인해 본 결과 엑스퍼다이트를 통해서 문자가 발송되었다는 것을 확인했고, 자신의 이름과 번호를 엑스퍼다이트 등록명단에서 삭제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우 장로는 얼마 전 총회 직원들에 대한 조사위원으로 활동한 바가 있었다고 했다. 조사위원으로 공정하게 조사에 임하다 보니 조사 받은 직원의 입장에서는 ‘크게 섭섭할 수도 있고 그래서 이런 일을 했는가?’ 라는 생각도 든다고 전했다.

연이은 문자 유언비어로 인해서 고신총회 총대들의 SNS, 신대원 각 동기회 카톡방, 노회 카톡방 등등에 오해와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한 목사는 이는 고신총회 전체를 우롱하고 농락한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총회를 코앞에 두고 선거에 악 영향을 미치려는 악질적인 불법선거운동이라고 지적하는 목사들도 있다. 총대원 들에게 사사로이 유인물을 배포한 죄를 넘어, 거짓을 퍼트려 형제를 이간질하고, 핸드폰 번호와 명의를 도용하고, 도청까지 한 끔찍한 범죄라고 꼬집는 이들도 있다.

다행히 이 문제로 총회 임원회가 긴급 소집되어 문제의 원인을 밝히고 적절한 대처를 하기로 했다고 전해진다. 총회 임원회와 선거관리위원회 등 관계당국은 고신총회 전체를 농락한 이번 유언비어 문자 폭탄 범죄에 대해서 정확하게 그 실상을 밝히고 치리해야 할 것이다.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김대진 2017-09-22 11:58:39

    이번 유언비어 문자 폭탄 문제에 대해 67회 고신총회는 임원회에게 맡겨서 철저히 조사하여 조치를 취하도록 했습니다.   삭제

    • 고신호 2017-09-16 11:56:56

      고신의 총회본부 직원들이 이런 범죄를 하고 있으니 참으로 기각막힐 일이다. 사람들이 이성을 잃었는지 왜 금세 드러날 일을 이렇게 어리석게 저지르는 것일까? 총회는 이런 사람들을 총회본부에서 뿌리를 뽑아야 한다.   삭제

      • 이성구 2017-09-16 11:03:11

        강력해야 합니다. 바울이 그랬듯이 자기를 날마다 처서 복종시키지 않으면 하나님께도 덤벼들려하는 것이 인생 아니겠습니까? 언론중재위에서 혐의없다는 데도 기어이 법정으로 먼저 끌고 간 사람... 거짓 문자를 보낸 사람...남의 이름을 도용한 사람...남을 음해하는 사람...총회 돈을 함부로 쓰는 사람...부도덕한 소문에도 불구하고 총회의 공적지위를 차지한 사람.... 종교개혁500주년에 모조리 정리해야 합니다. 지금의 모습은 고신과 전혀 상관없습니다. 나는 이런 고신의 목사가 되려 한 것이 아닙니다. 지도부는 제몫을 해야 합니다.   삭제

        • 이성구 2017-09-16 10:58:57

          1990년 봄 영국에서 공부를 마치고 귀국하자 서울의 지인들이 영동교회에 모여 제게 발표의 기회를 주었습니다. 저는 수년만에 돌아와 바라본 고신교회가 영적으로 너무 어두워져 있음을 발견하고 교회를 새롭게 하는 개혁운동을 강력하게 펼쳐야 함을 역설하였습니다. 그 때 많은 분들에게서 '조그만 기다리면, 그 분들이 떠나면 좋아질 것이라는 말을 자주들었읍니다. 그래서 이렇게 그 발표시간에 말하였습니다. "세월가면 나아질 것이라고 말하는 것은 진화론자들이 하는 말이다. 성경은 갈수록 악해진다고 말한다. 속지 말아야 한다."   삭제

          • 고신목사 2017-09-16 10:08:01

            총회적으로 이 일이 공의롭게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고신목사의 한 사람으로서 성도들에게 말씀대로 살아가라고 설교하고 가르치기가 너무나도 부끄러울 것입니다. 고신 총회 산하의 목사님과 장로님들, 부디 설교하는 목사로서 치리하는 장로로서 성도들에게 부끄럽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합니다. 코람 데오, 코람 데오....   삭제

            • 고신목사 2017-09-16 10:04:16

              참으로 통탄할 노릇입니다. 우리 고신이 어쩌다 이렇게 되었는지... 사회적으로도 범죄행위가 될 만한 일이 고신 총회에서 버젓이 이루어진 것에 대해서 하나님께 부끄러운 마음 가눌 길 없습니다.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서 우리에게 개혁신앙을 가르쳐주고 순교신앙을 가르쳐준 신앙의 선배들에게도 부끄럽기 짝이 없습니다. 우리의 자녀들, 다음 세대에게도 부끄러운 마음 한이 없습니다.
              이 일을 자행한 사람은 반드시 찾아내어 징계하고 총회적으로는 깊은 회개와 자정운동을 함으로써 고신 총회가 정결해질 수 있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바랍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