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4 목 06:41
상단여백
HOME 칼럼 코톡바람
인생이 시가 되려면
정태호 장로(열방교회) 87년 <시와 의식> 등단 (사)한국문인협회원 (사)국제펜클럽 한국본부 이사 (사)한국국보문인협회 부이사장 (사)한국시인협회원 (사)한국경기시인협회원 현 (주)MAP네트웍스 대표이사. 저서로는 시집<피아노와 꽁보리밥>(90년) <나도 시베리아로 가고 싶다>(91년) <겨울 장미의 꿈>(2013년) <풀은 누워야 산다>(2017년) 수필집<무지의 소치로 소이다> 등이 있다.

쉼터가 있는

마루터기에 오르면 쉬어야 한다

오르느라 숨이 찼던 말았던

힘이 들었던 아니든

숨 한 번은 크게 쉬고 가야지

벤치나 정자 따위는 없어도 좋다

등걸이나 펀펀한 돌멩이만 있어

앉을 수만 있다면

혹 없을지라도

날이 저물어 길을 잃어버리지만 않는다면

내려가는 길을 서두를 거야 없지

저항의 담벼락을 악착같이 넘어야 할 이유도

앙갚음의 독을 품을 이유도 없는데

둥치들과 어울려 더불어 사는 것이 숙명이라면

자연의 이웃들엔 약이 되는 법

인생이 시가 되려면

동양화가 되려면

여백을 한 뼘 정도는 가지고 가야 되겠지

 

 

정태호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