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8 수 07:20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빛과 어둠
사진은 이종남 목사의 작품이다

 

      빛과 어둠             /사진, 글/이종남

       어둠은 빛을 부러워 하면서도

       뒤로 긴 그림자를 드리우고

       빛 앞에 서성이는 양면성이다. 

       자기 속에 많은 사람을 품고

       더 깊은 어둠을 만들어서는

       죽음같은 생존을 변증하려

       빛을 배타하여 맞선다. 

 

       빛은 그림자를 만들어내지만,

       어둠을 배타하지 않으면서도

       섞여갈 수 없음으로 인하여 

       언제나 어둠의 맞은 편에서

       어두움의 그리움이 된다.

       빛앞에 서리라!

       빛으로 들어가리라! 

       어둠 등지고 빛으로 들어가

       빛으로 빚어지라! 

 

천헌옥  choug2@hanmail.net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헌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