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8 수 07:20
상단여백
HOME 소식 교계
캐나다개혁교회, 고신교회 여성안수문제 결정 주목10년 연구 화란개혁교회 여성안수허용 보고서에 걸맞은 연구 필요

제67회 고신 총회는 해외교류교단의 여성안수 허용에 대한 대책을 고려신학대학원 교수회에 맡겨서 1년간 연구하도록 지난 9월 21일 결정했다.

여성안수를 허용한 해외교류교단은 화란개혁교회(해방파)/Reformed Churches in the Netherlands (Liberated)이다. 화란개혁교회는 2017년 6월 16일 수년간 토론한 여성 안수 문제를 표결로 결정하여 마침내 여성 안수를 허용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본사는 “화란개혁교회의 여성 안수 허용, 자매관계 단절 가져오나?”라는 제목의 기사를 6월 23일자로 보도했다.

67회 총회에서 여성안수문제 연구 안건이 신대원 교수회에 맡겨졌다.

화란개혁교회의 여성안수 허용은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개혁교회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다. 특히 캐나다개혁교회 매거진 '클레리언'(Clarion)은 코닷의 기사를 번역하여 2017년 8월 25일자 매거진에 실었다. 번역자는 마라나타캐나다개혁교회(Maranatha Canadian Reformed Church) 소속 이 제롬(Jerome Lee) 장로이다.

캐나다개혁교회 매거진 8월 25일 자 표지

이 장로에 의하면 캐나다개혁교회도 오래 전부터 여성안수 문제에 대해 우려 석인 관심을 갖고 있었고, 고신교회, 화란개혁교회 등과 자매관계에 있기 때문에 본사의 기사를 영어로 번역하여 캐나다개혁교회에 소개했다고 전했다.

한펀 67회 총회 기간 중 방한하여 고신교회 앞에 인사한 화란개혁파 교회 대표 아르얀 흐라스하위스(Ir. Arjan J. Grashuis) 장로는 화란개혁교회가 여성안수 승인을 결정할 때 성경에 입각해서 진실 되고 정직하게 결정했다며 고신교회와 계속된 교제를 원한다고 말했다. 흐라스하위스 장로에 의하면, 화란개혁교회는 여성안수 문제에 대해서 10년 간 연구한 후,  72페이지에 달하는 “함께 섬기기 (Serving together)”라는 보고서를 통해 여성안수를 허락한 이유를 발표했다.

화란개혁파 교회 대표 아르얀 흐라스하위스(Ir. Arjan J. Grashuis) 장로

화란개혁교회는 여성안수문제를 위해 10년을 연구하고 토론했지만, 67회 고신총회는 여성안수 허용에 대한 대책 마련이라는 주제로 교수회에 1년이라는 시간을 주었다. '1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화란개혁교회의 보고서를 신학적으로 반박할 수 있는 깊이 있는 연구결과물이 나올 수 있을까?' 아니면 '교류단절을 위한 형식적 수순에 불과한 결과물이 나올까?' 그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고신총회는 적어도 현재 자매교회 관계에 있는 화란개혁교회의 10년 연구 결과를 면밀히 검토하고 그에 따른 진지한 반응을 보이는 연구 결과물을 내놓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개혁교회  매거진 클리리온에 번역되어 실린 코람데오닷컴 김대진 편집장의 기사

아무튼 이번 고려신학대학원 교수회의 연구보고와 그에 따른 68회 총회의 결정이 캐나다개혁교회는 물론 전 세계 개혁교회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은 분명해 보인다.

 

 

김대진  wisestar21@gmail.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성구 2017-10-13 16:27:24

    깊이 있는 토론과 교단적 합위를 위하여 총회 섭외위원회는 화란 개혁교회의 보고서를 교단 목회자들이 열람할수 있도록 조치하고 가능하면 번역본도 만들어 모든 목회자들이 참고할수 있도록 함이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최소한 원문을 공개하느느 일부터 진행하면 좋겠습니다. 코닷이 그 일을 대신 해줄 수있으면 훨신 시간을 아낄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본격적인 성경해석논쟁이 일어날수 있는 기회가 될수 있을것입니다. 성경연구소도 연구원들의 관심사항이 아니라 이런 주제를 다루어 결과물을 제공하면 교회에 도움이 될것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