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8 수 07:20
상단여백
HOME 소식 교계
예배당 지어 이단에게 넘겨주는 교회교인들의 피 같은 헌금 이단에 넘겨주는 교회, 남의 이야기 아니다

수백 명이 출석하던 수도권의 A교회는 2007부터 2010년까지 예배당을 새로 지었다. 건축비를 줄이기 위해서 영세한 건설 업체들과 계약했지만 그 업체들이 줄줄이 부도나면서 70~80억으로 잡았던 건축비는 120억을 넘었다. A교회는 부동산을 담보로 은행에서 100억 넘게 대출받았고, 7명의 교인들이 연대보증까지 섰다.

우여곡절 끝에 건물은 완공했지만 은행 대출이자 내는 것도 벅찼다. 몇 차례 위기가 찾아왔다. 교회뿐만 아니라 연대보증에 동참한 교인들을 상대로 압류가 들어갔다. 자체 유지가 어렵다고 판단한 A교회는 B교회와 계약을 체결했다. B교회는 A교회의 전 재산을 증여받는 대신 연대보증에 동참한 교인들의 보증 문제를 해결해 주기로 했다. 그러나 약속을 지켜지지 않았고 교인들은 보증 문제로 고통을 당했다.

건물을 인수한 B 교회도 인수 자금이 부족해서 제1·2금융권에서 71억을 빌렸다. 기존 부채까지 더해 교회의 빚은 200억이 넘었다. 교회 운영비와 이자만 합쳐 한 달에 2억씩 빠져나갔다. 헌금은 5,000만 원밖에 안 됐다. B교회 담임 목사와 그의 측근 집사는 2015년 지하 1층 지상 4층, 연면적은 1,200평 예배당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B 교회는 이단으로 규정된 하나님의교회세계복음선교협회(하나님의교회·김주철 총회장)에 예배당을 팔았다는 의혹으로 2016년 교계를 발칵 뒤집어 놓았었다. 현재 그 교회는 하나님의교회 측과 예배당 소유권을 놓고 소송 중이다.

이단에게 예배당을 팔았다는 의혹으로 교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타 교단 이야기이다. 이와 같이 대형 건물을 짓다가 어려움을 당하는 교회들이 한 두 개가 아니다. 그런데 심각한 문제는 고신교회도 예외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고신 교단에 속한 모 교회 예배당 소유권이 이단에게 넘어가 버렸다는 충격적인 제보를 받고 확인해 본 결과 사실로 드러났다. 위에서 언급한 B 교회는 이단에게 예배당을 넘겼다는 의혹만으로도 전 교계에 큰 충격을 주었고 담임목사의 목회는 사실상 중단 되었다. 그런데 고신 교단의 모 교회는 이단에게 예배당을  넘겨주어 '소유권이전'이 이미 끝난 상태이다.

이런 소식을 접한 한 교계 관계자는 “교인들의 피 같은 헌금을 이단에게 바친 꼴”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어떤 선교사는 “대형 건물 짓는 일에 몰두하는 것은 교인들 헌금으로 은행만 배불려 주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고신총회에 속한 한 목사는 “고신교회 예배당의 소유권이 어떻게 이단에게 넘어갔는지 그 과정을 소상히 밝히고 그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소리를 높였다.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거리의 천사 2017-10-15 11:00:27

    김해에 그런 교회가 있다는 소문이 들리는데... 그 분이 이번 총회에서 그렇게 이단이라고 규정도 되지 않은 선교회에 간접으로 연관되어 있다며 노회장 이름을 빙자하여 선거판을 어지럽혔는데도 아무도 아무말도 않는 모양인데... 잘못 말하면 죽는다나 어쩐다나 하는 소리가 들리고... 고신에 이단과 거래하는 깡패가 있다는 말인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