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4 금 10:03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작은 꽃들에게 축복이!
사진은 최병규 목사의 작품이다.

 

     작은 꽃들에게 축복이! - 최병규

 

      창경궁의 온실엔 무슨 꽃이 피고 있을까?

      기대를 가지고 가는 길은 즐겁다.

      나의 기대는 온실에 가기도 전에 찾아왔다.

 

      언덕의 응달쪽에 가느다란 빛이 조명되어 비치고 있었다.

      한 그루의 나무 밑둥치에 손가락만한 꽃이 조명 속에 빛난다.

      예쁜 보랏빛 꽃은 여러 종류 중의 하나, 꽃향유였다.

 

      나는 그에게 그는 나에게 시선을 맞대었다.

      얼마나 작고 예쁜가? 가을꽃답게 하나 둘 떨어진

      낙엽 속에서 고개를 내밀어 나를 바라본다.

 

      가녀린 한줄기 바람결에도 하늘거리며 보랏빛 미소를 전한다.

      가을엔 땅바닥에 엎드릴 때 진드기를 조심하라 했지만

      그러나 그날만은 예외로 하고 싶었다.

 

      자신을 축복하며 마치 세례를 주듯 빛 가루를 뿌려주던

      태양에 감사하기라도 하듯 꽃향유는 기쁨에 겨워 춤추고 있었다.

      그 모습이 나로 형언할 수 없는 기쁨으로 충만케 했다.

 

      보잘 것 없는 작은 존재지만 하나님을 노래하고

      그에게 시선을 맞대면 꽃향유처럼 봐주지 않으실까?

      찾는 이 없은 고적한 곳에 있더라도 내가 꽃향유에게 다가간 것처럼

      아마도 그렇게 하나님은 작은 우리에게도 다가와 주실 것이다.

 

      우리가 산야에 핀 들꽃들을 쳐다보러 가듯이

      하나님도 종종 우리를 보러 오실 것이다.

      꽃향유에게 햇빛을 주시는 그분은

      가련한 영혼들에게 거룩하신 빛을 비추셔서 행복에 겹게 하실 것이다.

 

 

최병규  untothehills@naver.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병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