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7.22 일 07:00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묵상
사진은 대한기독사진가협회 윤종성 집사의 작품이다.

 

       묵상   /천신자

 

       그 분을 헤아려봅니다

       그 분을 헤아려보고 있습니다.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은총이라는 이름으로

       별을 헤듯이 눈물을 따라

       기도하면서

       그렇게 찬송하면서

 

       가장 깊고 나지막한 목소리로

       불러봅니다

       감당할 수 없이 부어주시는

       그 분의 사랑, 오 하나님

 

       마른 바람이 지나가고

       남은 자리엔

       회개할 것이 너무나 많은

       연약한 사람 하나

 

       말씀 한 줄에 목이 메어

       무릎 꿇고 엎드려 웁니다.

 

       그 분을 헤아려봅니다

       그 분을 헤아려보고 있습니다.

 

       헤아려도 헤아려도

       다 헤아릴 수 없는 그 큰 사랑을

 

오늘부터 사진에세이에 새 필진으로 천신자 시인이 합류하였습니다. 천신자 시인은 거제교회  옥수석 목사의 아내로, 교사로 재직하다가 사모가 된 후 교편을 놓은 대신 펜을 잡았고 오래동안 글을 다듬어 왔습니다.

 

천신자  mom-2403@hanmail.net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신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