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4.20 금 06:03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새해 (송구영신/送舊迎新)
사진은 대한기독사진가협회 김종욱 목사의 작품이다.

 

          새해 (송구영신/送舊迎新)  /김기호


           어제의 괴로움은
           이 밤의 문턱을
           넘지 않게 하고
           내일의 염려라면
           미리
           고민하지 않게 하기
 
           오늘
           송구영신의 길에 선
           그대 
           내가 버릴 것과
           네가 맞을 일만
           계수하여
           남길 것을 남기는
           지혜로운 장사꾼 되자

           새해라도
           우리 삶은
           날(日)에 의미가 있지 않고
           마음에 있나니
           우리
           변하지 않는 것이라면
           삼백 예순 오 일
           무슨 희망 있을까 

           다듬이 두들겨 풀 먹이고
           햇살에 옷 말려 날 세우듯
           다시 입신(立身)하는
           오늘이라야
           새해이지 않겠는가?

           길나서는 나그네여

 

김기호  kiho702@hanmail.net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