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7.22 일 07:00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태초의 아침에] 
사진은 대한기독사진가협회 박일량 집사의 작품이다.

       [태초의 아침에]  -지형은

          어느 해나 거의
          이런 사실을 몰랐습니다

          올해라고 불리는 것이
          언제고 여기 내게 왔던 적이 
          결코 있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살아온 햇수만큼
          처음 보는 태초의 아침을
          선물로 받았던 겁니다

          경건으로 마음을 여미고
          온몸으로 맞아들여야 하는
          그 태초의 아침을 그저
          아이처럼 받았던 겁니다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이것이 첫째 날이다 하는

          그 첫 아침의 긴 여운이
          처음 밟는 처녀의 땅으로
          오늘 우리 앞에 열렸습니다

          그래서 새 해입니다
          새해에 복 많이 받으세요
          삶에 하늘이 가득하세요

          처음 보는 태초의 아침인데
          가슴 깊은 오랜 그리움에
          맑은 시내 한 줄기 흐르는
          그 사랑의 까닭을 나는 
          아직도 잘 모릅니다.

지형은  sungnak2005@empas.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형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