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4 화 06:13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공허 너머]
사진은 이성필 목사의 작품이다.

      [공허 너머]   /지형은

       공허
       텅 빔
       그 황홀함

       거기 희미하게 남은
       창조의 흔적

       보이지 않는
       아니 있지 않은 길

       없으니 잡히지 않는
       잡을 수 없음을 알면서
       허공에 몸을 던지는

       무모
       끊을 수 없는 중독

       존재가 결코
       무의미하지 않다고 믿는
       존재의 작은 파편을 끌어안고
       삶을 몸부림하는 사람들

       삶과 죽음 너머
       시공간의 물체성을 지나
       존재와 비존재의 고향
       그 영원의 호수를 그리며
       디딜 데 없는 텅 빈 데로
       자의식을 던지는 사람들

       고요,
       소리가 사라져
       다시는 무엇도 들리지 않는

       거기서 너울처럼 춤추는 
       더는 무슨 짐도 없는
       쉼

       숭고하도록 가련한 여기에
       창조주가 들린다
       그 밀씀이 내린다

       내가 보낸 이가 있으니
       그를 믿어라

       텅 빈 공허에
       말씀이 가득하고

       작고 푸른 행성에
       믿음의 집이 보인다

       저 바깥
       그 광막한 데는
       여전히 시선도 닿지 않는다

       겸허해야 한다 할 것도 없다.

지형은  sungnak2005@empas.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형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