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3 화 09:14
상단여백
HOME 칼럼 일반칼럼
직분에 대하여 갖는 잘못된 생각
최한주 목사 /푸른숲교회

하나님은 교회의 필요에 따라 직분자를 세우셨다. 받은 직분에 따라 사역하므로 하나님의 교회를 바르게 세우기 위함이다. 초대교회의 사도로부터 각양 직분에 이르기까지 직분을 받은 성도들이 헌신하며 섬기므로 교회를 부흥케 하였다. 그러나 때로는 직분을 받은 성도들이 직분에 대하여 잘못된 인식을 가지므로 교회를 세상과 같은 장소로 만드는 일들이 종종 일어났다. 이는 직분자들이 하나님의 공교회를 생각하지 않고 세상적인 관점으로 여겼기 때문이다.

 

  1. 직무 보다는 신분의식을 갖는 것이다.

     하나님의 교회의 직분은 전적으로 사역을 행하는 데 있다. 그러나 사역 보다 신분을 더 중요시 여길 때 교회는 세속화 되고 거룩성을 잃게 된다. 이런 유는 특별히 유교의 영향을 받은 한국 교회에 더 심각하게 일어나고 있는 잘못된 현상이다. 하나님이 주신 직분은 신분이 아니다. 사역에 그 초점이 있다.

  때로는 교회에 심각한 문제가 일어나는 것은 직분자가 없어서가 아니다. 직분자들은 많지만 직분에 따라 사역하는 직무자들이 없기 때문이다. 교회의 각 직분자들이 자신이 맡은 사역에 헌신한다면 초대 예루살렘 교회와 같이 하나님의 말씀이 흥왕하고 믿는 자의 수가 더 많아지는 역사가 일어나게 된다.

 

2. 섬기는 자 보다 대표의식을 갖는 것이다.

   이는 마치 세상의 국회의원들이 갖는 생각과 같은 것이다. 백성들이 투표해서 된 대표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물론 백성들이 투표해서 뽑혀진 사람이긴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왜 뽑았느냐는 것이다. 대표자가 되라고 뽑은 것이 아니다. 백성들을 대신하여 해야 할 사역을 위해 뽑은 것이다. 그러므로 뽑힌 사람은 백성들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를 생각하면서 주어진 임기동안 사역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그리할 때 훌륭한 직분자가 된다.

  교회에서 각양 직분자로 선택된 성도도 마찬가지다. 교회의 대표가 되게 하려고 뽑힌 것이 아니다. 성도들의 사정을 잘 알고 그들이 필요로 하는 것이 무엇인가를 살펴 채워줘야 한다. 특별히 교회는 영적 공동체다. 그러므로 영적인 감각을 가지고 성도들의 필요를 채워 주는 자가 되어야 한다.

 

 3. 직분을 계급으로 생각하는 것이다.

    로마 천주교가 잘못된 영향을 끼친 것이 성직의 계급화다. 성직자와 평신도로 구분하고 성직자 중에서도 주교 대주교와 같은 신분을 만들어 계급화 하므로 교회의 직분을 사회의 신분상승과 같이 계급화시켰다. 이를 교회가 본받아 장로를 교회의 최고의 계급으로 생각하여 더 이상 올라갈 계급이 없는 것처럼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주님이 이 땅에 오셔서 가장 낮은 자리까지 낮아지심을 생각하면 계급주의가 얼마나 어리석은가를 알게 된다.

 

최한주  poohhz@hanmail.net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