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3 화 09:14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특별한 여행
사진은 대한기독사진가협회 윤의수 장로의 작품이다.

 

        [특별한 여행] -지형은

          나만 데리고 어디로 가자
          호올로 남은 고독한 영혼과
          나도 모르는 밀어를 나누자

          길이 갈리는 데서는
          마음이 손을 내밀리라
          가지 못한 길을 회한하지 말자
          회상의 뜰에서 혹여 만나리라

          참된 여행가는 짐이 가벼운 법
          허욕을 버리고 교만을 거절하자
          영혼이 시나브로 맑아지면서
          고독의 여정이 제 길을 찾으리라

          사랑으로야 생명이 살지만
          그 안의 함정들을 조심하라
          사랑이 사랑인 그 사랑만 그리며
          짧은 가을을 소중하게 즐기자

          길 가다가 궁금한 게 있거든
          한 번을 만나도 오랜 친구 같은
          지혜로운 사람에게 물어라
          거기 있는 돌에게 물어도 좋다
          돌에는 가장 오랜 실존의 기억이
          분리할 수 없이 깊게 담겨 있지

          깊이로 드는 길을 찾으며
          통념을 다시 살피는 회의는
          겨울 끝에 찾아오는 새봄 같지만
          일상의 기쁨을 앗아가는 의심은
          존재를 좀먹으니 삼가 조심하자

          나만 데리고 어디로 가자
          늘 함께 있으면서도 고독한
          더불어 살면서도 알지 못하는
          내 영혼만 데리고 어디로 가자

          아무도 알지 못하는 데서
          누구도 풀지 못하는 밀어로
          그저 있어 사랑인 일상의 기쁨을
          한여름의 온몸으로 노래하자

지형은  sungnak2005@empas.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형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