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6.21 목 00:47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낙조
사진은 이종남 목사의 작품이다.

       

        낙조 /이종남

 

        금빛 하늘을 조각조각 나눠 담은

        평생 삶으로 빚어낸 애환의 빛

        은빛 쟁반 같은 다랑이 논은

        검은 비로드 같은 숲 끝자락에서

        바다를 치마처럼 두르고 앉아서 오늘도

        생명을 품어 풍요를 꿈꾼다

 

        작은 가슴을 내어놓은 듯

        새빨간 열정으로 지는 낙조는

        황금빛 사랑을 빚어내서

        척박한 땅에서 삶을 일궈 낸 농부처럼

        굽은 허리 감아 머문 세월을

        내일로 흐르게 한다

 

        밤을 관조하듯 따스한 불이 켜지면

        삶은 다시 다소곳한 밤으로 잦아들어

        빛을 각혈하는 아침을 기다리고

        뒤척이는 파도를 품은 촌로의 밤은

        굵어버린 손마디에 머문 희망 한 줄기로

        홀로 설 수 없어도 내일을 기다린다.

 

이종남  patlee44@gmail.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