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3 화 09:14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빨래 소리, 빨래 냄새
사진은 참빛교회 김윤하 목사의 작품이다.

 

       빨래 소리, 빨래 냄새   /김윤하

 

       미얀마 바간에 있는 이라와디 강변을 둘러보다가

       멀리 보이는 정감 있는 사람들의 모습에 눈이 머물렀습니다.

       멱 감는 아이들과 빨래하는 아낙네의 소리도 들렸습니다.

       계절의 뚜렷한 변화는 없는 곳이지만 나의 느낌은 여름입니다.

 

       대야에 담긴 옷들을 빨래하지만, 수다로 또 다른 빨래를 합니다.

       자기 마음도 빨래하고 가족들도 빨래하고 마을도 빨래합니다.

       온갖 소문이 빨래로 스며들면서 얼굴은 환한 미소로 채워졌습니다.

       찰랑거리는 강가의 물결이 추억의 노래처럼 들렸습니다.

 

       마른 땅 바닥에 던져진, 잘 마른 빨래 내음이 풍겨왔습니다.

       아낙의 드러난 살결에서는 엄마의 젖 내음이 났습니다.

       이런 세월이 흐르면서 인생도 익어가고 머리도 세나 봅니다.

       그 속에 멱 감는 나와 빨래하는 어머니의 모습도 보았습니다.

김윤하  kyh3647@never.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송길원 2018-07-24 15:57:02

    정감있는 사진과 스토리에 가슴이 뭉클해지네요. 구도도 아주 좋고...
    르노아르의 빨래하는 여인들이 붓으로 그려졌다면 김윤하목사님의 작품은 카메라로 그려진 작품이랄까!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