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3 화 09:14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나, 여기 있으니
사진은 무척산기도원장 노상규 목사의 작품이다.

 

       나, 여기 있으니        /노상규 

        나, 여기 있으니
       그대
       손 내밀면
       닿을 수 있는 이 곳

       나, 여기 있으니
       그대
       마음 열면
       볼 수 있는 이 곳

       바람소리
       빗소리
       어둠 가운데도
       여전히 나, 여기 있으니

       그대 두  걸음 앞에.


시작 Note :
이 시는 주님께서 사랑하는 자를 만나기 위하여 부르는 애틋한 노래!
주님은 어둠 속에서도, 환난 속에서도 여전히 손 내밀고,
우리가 다가서기를 기다리시는 분이다.
마지막 연의 '두 걸음'은 거울 앞에 선 것처럼 우리가 느끼는 거리일뿐
실제적 거리는 한 걸음이다.

 

 

노상규  giving59@naver.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상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