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19 수 21:58
상단여백
HOME 주장과 논문 나의 주장
장신대와 한국교회의 반동성애 운동을 지원하며
  • 장신대 반동성애 운동본부
  • 승인 2018.08.30 06:40
  • 댓글 0

장신대와 한국교회의 반동성애 운동을 지원하며

 

장신대 반동성애 운동본부 공동대표 김영한

 

장신대 반동성애 운동본부(이하 장반동)의 목적은 장신대 명예를 훼손하는 것이 아니라 동성애 퀴어 이단 사상으로부터 지키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9월 총회결의를 이끌어 내어 동성애 이단 규정을 법제화 하는 것입니다. 총회 결의를 준비 하시는 인사들에게 신학적 자료와 지침을 드리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반동성애 시민단체와 협력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장반동에 협력단체로 올린 반동성애운동 시민단체들은 조언하는 역할일 뿐, 주체는 통합 목회자들입니다

장반동은 제103회 총회를 앞두고 4개의 노회에서 올린 반동성애 헌의안과 이대위가 긴급안건으로 동성애사상을 이단성으로 규정한 조치에 대해 적극적으로 동의합니다. 작년 제102회 총회가 동성애 옹호자에 대한 징계를 결의한 것이나 올해 7개 신학교의 정관과 학생 징계규정을 고친 것을 지지합니다. 반동성애  운동대열에 뒤늦게 참가한 장반동의 입장은 통합교단의 방향을 지지합니다.

이제 장신대의 총장과 일부 교수들은 학내에서 발생한 친동성애 활동을 미온적으로 대처하다가 외부에서 비판을 하니까 총회를 끌여들여서 책임을 회피하는 비열함을 버려야 합니다. 곧 총회장은 서울 퀴어축제 반대투쟁에 나서는데  장신대는 지금까지 성명서 하나 내지 않고 있습니다 또한 총회임원진은 NAP반대 투쟁하는데 장신대는 NAP반대하는 입장문 한번 내지 않고 있습니다.

이제 장신대의 총장과 일부관련 교수들은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총회를 끌어 들이지 말고 그동안 장신대에서 일어난 친동성애 행보에  대한 사과와 함께 책임을 지는 자세를 보여야합니다.장신대 교수 평의회가 입장발표를 통하여 온건한 대화를 제안한 것을 보면서 장신대가 반동성애로 돌아섰다면 구체적인 행동을 보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1년 동안  교계와 전국 330개 대학에서 약 3,300명의 기독교 교수들이 서명함으로써 정부의 NAP 성평등정책에 반대를 하였지만 선지학교로서 장신대는 전혀 아무런 입장 표명도 없었고 동반연 서명참여도 5명밖에 없었다는 사실은 선지학교로서의 신학대의 사명을 방기한 것으로 이제 돌이켜주기 바랍니다. 장신대가 한국정부의 성평등정책의 문제를 예언자적으로 지적해서 초창기 한국 교회처럼 한국사회를 향한 한국교회의 위상을 높이기 바랍니다.

국민일보와 가진 임총장의 단독대담을 보면 장신대 지도자가 가져야 할 자성과 겸손한  마음은 없고 오히려 장반동을 음해세력으로  간주하고 스스로 겸허하게 자신을 돌아보지 않고 법적 조치한다고 위협하니 장신대 총장 품위에 걸맞지 않습니다. 장반동에 이름을 올리신 스승뻘인  총회장들까지 비난한 것은  부적절합니다.

장신대 문제의 본질은 총장과 일부 관련 교수들이  동성애 독재의  뿌리인  국가인권위원회법의 ''성적지향''  이나 학생조례와 NAP와 맞서 싸울 의사가 없다는 데 있습니다. 그러니까 동성애는 죄라고 말하면서 인권이라는 이중성을 버릴 생각이 없습니다. 곧 장신대가 동성애에 대해  죄이기 때문에 인권이 아니라는 성경의 명령에 복종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오해될 수 있는 그간의 조치에 돌아봄이 있어야 할 것입니다.

 

장신대 반동성애 운동본부 공동대표 김영한

장신대 반동성애 운동본부  yunghankim1@naver.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신대 반동성애 운동본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