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9 수 08:13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잘 알지도 못하면서
사진 노상규 목사

잘 알지도 못하면서

/ 노상규 목사

 

잘 알지도 못하면서

지천 널린 버섯

독버섯이라 한다.

 

잘 알지도 못하면서

주어진 잠재력

짓밟기만 한다.

 

잘 알지도 못하면서

잘 먹고 탈 나서

독버섯 나쁘다 한다.

 

잘 알지도 못하면서

내포된 유익함

피하기만 한다.

 

잘 알지도 못하면서....

 

시작 note

독사의 독은 사람을 살리는 약재로 쓰인다.

산하에 지천으로 피는 독버섯을 주신 하나님의 섭리를 깨닫지도,

알려고 하지도 않고,

나쁘다고 피하기만 한다.

공동체 속에서 지체들의

그 가능성을, 그 잠재력을

잘 알지도 못하면서

피하거나 비난하는 안타까움을 보며...

특히 독특한 청소년들!

 

노상규  giving59@naver.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상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