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9 월 17:44
상단여백
HOME 주장과 논문 나의 주장
서울동남노회 75회 정기노회에 대한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논평- 서울동남노회는 갈등을 멈추고, 명성교회를 치리하라 -

서울동남노회 75회 정기노회가 파행과 재개를 거듭한 끝에 김수원 목사의 노회장직 승계로 마무리되었다. 본래의 절차를 바로잡은 결의였으며, 이로써 명성교회 불법세습이 정의롭게 치리되기를 희망한다.

이날 회의장 밖에서는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명성교회정상화위원회, 장신대총학생회가 함께 모여 서울동남노회가 정상화되어 명성교회를 회복되기를 애끓는 마음으로 호소하고 있었다. 그럼에도 일부 노회원들은 명성교회 세습 불가라는 총회 결정을 수의하는 절차는 뒤로하고, 소란으로 회의 질서를 마비시켰다.

이번 노회의 의장이자 명성교회 세습 가결에 일조했던 전 노회장 고대근 목사는 노회원들의 동의 없이 산회를 선언하였으며, 일부 노회원들은 서울동남노회정상화를위한비상대책위원회 측의 회의 재개를 방해하면서 회의장은 아수라장이 되었다. 김수원 목사의 노회장직 승계 거부는 물론, 총회의 결정조차 받지 않겠다는 명성교회 측 노회원들의 행보에 비통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

서울동남노회는 세워진 김수원 노회장, 김동흠·어기식 부노회장을 중심으로 노회 질서를 회복하고, 예장통합총회에 소속한 노회로서 총회의 결정을 수의하여 명성교회에 대한 적법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불법으로 파행된 노회를 바로잡아 공의로운 서울동남노회가 되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기대한다.

 

2018년 10월 31일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공동대표 김동호 백종국 오세택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