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3 목 00:08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에세이
가을산 앞에 서면
경기도 용인 광교산 가을

 

가을산 앞에 서면/ 김기호

가을 산 앞에 서면 
욕심이 보이고 
내 죄가 드러나 
부끄러워 
눈물집니다

버리지 못하고 
놓지 못하며 
떨구지 못해
불어난 때처럼 
달고 다닌 욕심의 잎들

산은 버려서
이름 얻는데 
나는 오늘도 버리지 못해 
이름 하나 
얻지 못했습니다

가을 산 앞에 서면 
산다는 것이 무엇인지
비로소 알게 되고
참회의 
눈물 한 줄 
내 맘에 낙엽집니다

2018. 10. 29 고계

 

 

 

김기호  kiho702@hanmail.net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