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2 화 16:02
상단여백
HOME 소식 선교보고
중국 이른비 언약교회 2019년 첫 순교자

지난 12월 초, 중국 정부는 청두 시(市) ‘이른비 언약교회’를 급습했다. 이 과정에서 정신적, 신체적으로 심하게 시달린 여성 기독교인이 지난 1월 5일에 유산하고 말았다.

폐쇄된 교회 앞에서 시위 중인 이른비언약교회 성도

한국 VOM 현숙 폴리 대표에 따르면, 이 여성은 지난 12월 9일에 침대에 누워있다 강제로 경찰서로 끌려가 심문받았다. 이후에도 그녀는 계속 경찰에게 괴롭힘을 당했는데, 결국 지난 1월 5일 심각한 하혈을 일으켰고 교인들이 이를 발견했다. 유산했을 때 그녀는 임신 10 주차였다. 한국 VOM 현숙 폴리 대표는 이번 사건을 ‘중국 공산당의 살해 사건’이라고 다음과 같이 말한다.

“그 어머니는 친형에게 살해된 성경의 인물을 따라, 그 아기 이름을 아벨이라고 짓기로 했어요. 아벨이 가인에게 살해된 것처럼 그녀의 아기인 아벨은 가인처럼 야만적이고 잔인한 중국 공산당에게 살해당했습니다.”

아기를 잃은 뒤에 그녀는 ‘길 위에(On the Way)’라는 시를 썼다. 이 시에서 그 어머니는 하나님이 아벨을 천국으로 데려가셨고, 자신을 포함한 다른 사람 모두는 저 천국으로 아벨을 만나러 가는 길 위에 있다고 표현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아벨이 2019년 첫 중국인 순교자라고 말한다.

“아벨은 2019년 첫 번째 중국인 기독교 순교자입니다. 2018년이 시작되었을 때는 수평선 저 멀리 핍박이 어렴풋하게 보였는데, 2019년은 가혹한 핍박 한 가운데서 시작되었습니다. 그래도 중국 교회는 굳건히 서 있습니다.”

현숙 폴리 대표는 기도할 뿐 아니라 물질적으로 지원하면서 중국의 기독교인 형제자매를 돕자고 한국 교회에 촉구한다.

십자가를 철거하는 공안들 (안후이 성의 한 교회)

“중국은 교회를 탄압하여 자식에게서 부모를 빼앗고, 기독교인 학생들에게 고등 교육을 받을 기회를 주지 않고, 부모와 자식의 목숨 둘다 앗아갑니다. 한국 교회는 우리가 가인과는 다르게, 진정 우리 형제를 지키는 자이며, 이 어두운 시대에 중국 형제자매를 지원할 책임이 있다는 사실을 반드시 이해해야 합니다.”

청두에 있는 ‘이른 비 언약교회’와 중국 전역에 있는 교회를 재정적으로 지원하고 싶으면 한국 VOM 웹사이트https://vomkorea.com/donation/를 통해 후원하거나 아래 계좌로 송금하면 된다.

후원계좌: 국민은행 463501-01-243303

예금주: (사)순교자의 소리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