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22 금 16:41
상단여백
HOME 소식 교계
선교사 한 명 추방하면 두 명 더 보내자한국 VOM, 존 로스의 중국 선교 방법론 새 번역본 출간

‘기독교가 중국화 되지 않았다. 기독교를 중국화해야 한다.’ 중국 시진핑 정부의 생각이다. 이런 생각으로 중국 정부는 작년 2월 새 종교 사무조례를 발표했다. 이제 중국 교회가 외국 기독교인과 접촉하려면 당국의 허락을 받아야만 한다. 

17일 정릉에 있는 한국순교자의소리에서 열린 ‘존 로스의 만주 선교 방법론 새 번역본 출간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한국 VOM(Voice of Martyrs) 폴리 대표는 중국 정부는 기독교를 빌미로 중국을 지배하려는 서양 세력을 뿌리 뽑기 위해 기독교를 ‘중국화’ 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 공동대표 에릭 폴리 박사(좌)와 통역하는 현숙 폴리 박사(우)

그러나 ‘중국화’를 먼저 시작한 장본인은 중국 공산당이 아니라, 중국 기독교 초기에 복음을 전하고 한국에도 간접적으로 복음을 전했던 존 로스(John Ross) 선교사라고 폴리 대표는 설명했다. 바로 그 존 로스 선교사가 쓴 『만주 선교 방법론』(Mission Methods in Manchuria)이 한국 VOM에 의해 이번에 새로 번역되어 출판됐다. 순수한 복음 전파를 제국주의 선교라며 비난하는 중국 정부에 반박하고, 존 로스가 확립한 본래의 ‘중국화’ 개념과 실천을 회복하기 위한 목적이다. 중국어 번역본은 올봄에 발간 예정이라고 한다.

기자회견 현장

폴리 대표는 “존 로스 선교사의 『만주 선교 방법론』은 1908년에 영어로 발간되었지만 한국어나 중국어로 제대로 번역된 적은 없습니다.”라고 했다.

“정말 안타까운 일입니다. 왜냐하면 오늘날 중국 공산당이 기독교를 길들이려고 안간힘을 쓸 뿐 아니라 소위 시진핑의 ‘중국의 꿈’에 잘 융화되게 만들려고 애쓰고 있기 때문이죠. 하지만 존 로스의 선교 방법론은 기독교의 진정한 중국화에 관한 책입니다. 존 로스가 말하는 진정한 중국화는 중국 정부의 목표를 촉진하거나 늦추기 위한 것이 아닙니다. 존 로스의 중국화는 매우 독특한 중국 고유의 방식으로 복음을 전하여 중국 사람들이 그리스도께 온전히 이르도록 하려는 데 그 목적이 있습니다. 존 로스 선교사는 그리스도를 위해 중국인과 한국인에게 다가가는 독특한 방법을 개척했어요. 하지만 110년 동안 오직 영어권 사람들만 존 로스 선교사가 직접 쓴 글을 읽을 수 있었습니다. 중국은 이제 곧 세계에서 기독교인이 가장 많은 나라가 됩니다. 따라서 전 세계 교회가 이 두 가지 중국화, 곧 중국 공산당의  중국화와 존 로스 목사의 중국화를 어떻게 이해하고, 어떤 방식의 중국화를 인정하느냐에 따라 중국과 세계 기독교의 미래가 결정될 것입니다.”

폴리 대표는 존 로스가 쓴 글 가운데 많은 것들이 1908년보다 2019년에 더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고 말한다. 

“존 로스 선교사는 시대를 앞선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진정한 종교는 자발적이어야 합니다. 믿음이라는 이름에 합당하게 되려면 믿음은 반드시 지적인 것이어야 합니다. 믿음은 오직 당사자 자신이 마음으로 확신할 때만 믿음이라는 이름에 합당하게 됩니다. 진심에서 자발적으로 우러나와야 참 신앙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메시지는 기독교에 반대하는 중국 정부의 주장과 일반 대중의 주장, 즉 기독교는 지성에 반대하는 자들의 종교이고 제국주의자들의 종교라는 주장을 반박합니다. 아시겠지만, 중국 정부는 그렇게 주장하면서 지난 몇 년간 한국 선교사 천 명 이상을 중국에서 추방했습니다. 존 로스의 글을 읽으면, 기독교가 지성에 반대하는 자들의 종교이고 또 제국주의자들의 종교라는 그들의 잘못된 주장을 바로잡아 줄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가 역사를 바로 알고, 그 역사가 왜곡되는 것을 막는다면 말입니다.”

존 로스 선교사의 만주선교 방법론

폴리 대표는 끝으로 이렇게 전하며 한국교회와 중국 선교 관련자들이 이 책을 꼭 읽어보기를 권했다.

“중국 정부가 하나의 가정교회를 폐쇄하면 우리는 두 개의 교회를 더 세워야 합니다. 중국 정부가 한 명의 선교사를 추방한다면 우리는 두 명의 선교사를 더 보내야 합니다. 이것이 존 로스 선교사의 책이 가르치는 메시지입니다.”

한국VOM 웹사이트 www.vomkorea.com 에서 이 책을 직접 구입할 수 있다. 한국 VOM 사무실 02-2065-0703으로 전화하여 직접 주문할 수도 있다.   

 

 

김대진  wisestar21@gmail.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