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19 금 06:48
상단여백
HOME 칼럼 일반칼럼
감사는 인생을 선물로 보는 눈을 가질 때 가능
정현구 목사(서울영동교회 담임)

“범사에 감사하라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이니라”(살전 5:18). 범사에 감사한다는 것은 문자 그대로 말하면 좋은 일만이 아니라 궂은일에도 감사하라는 말씀입니다. 행복만이 아니라 고통에도 감사하라는 말씀입니다. 이렇게 범사에 감사하면서 산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이 말씀은 너무 이상적인 말씀이 아닐까요? 어떻게 그런 감사의 삶을 살아갈 수 있다는 말입니까?

인생을 운명으로 보는 사람에게는 가능하지 않습니다. 인생 자체를 허무한 것으로 보는 종교적 세계관에서도 감사는 생겨나지 않습니다. 인생을 다 내 공로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에게도 역시 감사는 생겨날 수 없습니다. 감사가 넘치는 삶은 오직 인생을 선물로 볼 때 가능합니다. 성경은 인생을 선물이라고 가르칩니다. 살면서 여러 가지 일들을 만납니다. 내 존재, 내가 만나는 사람, 내가 만나는 일, 이 모든 것을 기본적으로 주어진 선물로 볼 때 감사가 가능해집니다.

가만히 생각해 보십시오. 우리에게 주어진 가장 큰 선물이 무엇입니까? 구원입니다. 구원은 이 세상에 존재하는 가장 비싼 것이지만, 값없이 주어졌습니다. 구원은 선물입니다. 그래서 구원을 은혜라고 말합니다. 구원은 내 공로로 얻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의 십자가라는 엄청난 대가를 지불하여 받은 선물임을 생각할 때 감사가 생겨납니다.

생각해 보면 삶도 역시 선물입니다. 삶을 당연한 권리로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성경은 “네게 있는 것 중에 받지 아니한 것이 무엇이뇨. 네가 받았을 즉 어찌하여 받지 아니한 것같이 자랑하느뇨”(고전 4:7)라고 묻습니다. 삶을 가능하게 하는 가장 기본적인 것들은 우리가 돈을 주고 산 것이 아니라 선물로 주어졌습니다. 이렇게 생각하는 안목을 가진 사람은 평범하고 일 상적인 삶을 선물로 보게 됩니다. 그리고 그 속에서 감사가 솟아납니다.

중요한 것은 성경은 고통까지도 선물로 보도록 한다는 것입니다. 고통을 어떻게 선물로 생각할 수 있을까요? 내 잘못으로 인해 생겨난 고통도 있지만, 타인의 잘못으로 주어진 고통도 있습니다. 고통을 선물로 줄 때 감사하게 받을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그러나 고통도 누구의 손에 들려 있느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과거에 일어난 모든 것을 재료로 사용해서 미래의 선을 만들어 내시는 예술가이십니다. 고통이 당장 선물은 아니지만, 미래의 나에게 필요한 선 ‘물’이 될 수 있습니다. 릭 워렌 목사님이 이런 말을 했습니다. “케이크를 굽기 위해서는 밀가루, 소금, 달걀, 설탕 그리고 기름이 필요하다. 따로 먹으면 별맛이 없고 심지어 쓰기까지 하다. 하지만 함께 구우면 아주 맛있는 케이크가 된다. 우리의 모든 불쾌한 경험들을 하나님께 맡기면 그분은 그것을 엮어서 선을 행하신다.” 고통까지도 선물로 볼 수 있는 믿음의 눈을 가진 사람이라면, 범사에 감사할 수 있습니다. 감사는 인생을 선물로 보는 눈을 가질 때 가능합니다.

 

정현구  gippum517@gmail.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