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1 금 06:23
상단여백
HOME 소식 선교보고
파키스탄 대법원, 날조된 신성모독 무죄 확정

아시아 비비의 날조된 신성모독 혐의를 무죄로 판결했던 파키스탄 대법원은 29일 최종적으로 무죄를 확정했다.

파키스탄 여성 기독교인 아시아 비비(Asia Bibi)

파키스탄 여성 기독교인 아시아 비비(Asia Bibi)는 2009년 6월에 모하메드 선지자를 모독했다는 혐의로 교수형을 선고받고 수감되었던 기독교인이다(관련기사 바로가기). 아시아 비비의 무죄 판결과 관련하여, 한국 VOM 대표 현숙 폴리 박사는 아래와 같이 입장을 밝혔다.

“파키스탄 대법원이 아시아 비비의 날조된 신성모독 혐의를 무죄로 판결한 것은 원칙에 입각한 용기 있는 결정이었습니다. 이번에 파키스탄 대법원이 입장을 번복하지 않고 원래의 결정을 고수해주어 정말 기쁩니다. 어떤 식으로든 다르게 판결했다면, 과격주의에 굴복하고 파키스탄을 폭도들 손에 넘겨주는 사태가 빚어졌을 것입니다.

이제 파키스탄 정부는 대법원이 보여준 본을 따라 옳은 일을 해야 합니다. 파키스탄 정부는 아시아 비비와 그 가족의 안전을 보장해야 할 뿐 아니라, 폭동이나 폭력이 일어날 작은 기미만 보여도 안전을 강화하여 기독교인에게 보복하려는 폭도들 손에서 소수 기독교인을 보호해야 합니다. 파키스탄 정부는 신성모독 혐의로 기소되었거나 감옥에 갇힌 다른 모든 죄수 사건도 시급히 다시 검토해야 합니다.

한국 VOM의 동역 기관들은 현재 파키스탄에서 신성모독 혐의를 받고 있는 기독교인이 218명이지만, 실제 기소된 기독교인 숫자는 훨씬 많다고 말합니다. 파키스탄에서는 기독교인이 기소되면 당사자뿐 아니라 가족과 공동체 전체가 자경단원의 폭력에 노출됩니다.

아시아 비비 사건에서 파키스탄 대법원은 신성모독 혐의로 기소하는 것이 거짓에 근거한 악의적 행위가 될 수도 있고, 단지 보복하기 위한 행위가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이는 한국 VOM 동역 기관들이 수년 동안 주장해온 바입니다. 이제 파키스탄 정부는 이런 신성모독 사건은 물론이고 신성모독법 자체도 재검토해야 합니다.”

한국 VOM(Voice of the Martyrs Korea)은 핍박받는 기독교인의 목소리가 침묵에 묻히지 않도록 힘쓰는 비영리 단체이다. 한국 VOM 웹사이트를 방문하면 세계 곳곳에서 핍박받는 기독교인에 관하여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다. www.vomkorea.com.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