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23 화 08:56
상단여백
HOME 소식 교계
제21차 북한구원금식성회, “내 백성을 보내라” 주제로 2000명 참석사람보다 하나님을 두려워하자!

제21차 북한구원금식성회가 1월 29일 수원 흰돌산수양관에서 약 2000여 명(부분 참석 포함)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에스더기도운동이 겨울과 여름 연 2회 개최하는 북한구원금식성회는 29일부터 사흘간 진행되며 금요일 밤에는 다음 날 새벽 5시까지 철야기도회로 순서를 마치게 된다.

제21차 북한구원금식성회 현장

이번 집회는 “Let my People Go! 내 백성을 보내라! (출 8:1)”를 주제로 하며 북한 동포들이 하나님을 예배하는 날이 속히 오도록 북한에 신앙의 자유가 있기를 간절히 기도하며 금식하였다.

찬양 후 이중인 목사(에스더기도운동)의 인도로 이번 금식 성회를 위해서 뜨겁게 기도하였고 복음 통일의 첫 단계가 열리도록 집중적으로 기도하였다. 특히 북한에 억류된 6명 선교사들의 석방과 정치범수용소 해체 등의 5가지 기도 제목을 놓고 조목조목 기도하였다.

첫 번째 강사로 이선규 목사(대전 즐거운 교회)가 ‘사람보다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사람들’이라는 제목의 설교 말씀을 전했다.

이 목사는 잠언 29:25의 말씀으로 “사람을 두려워하면 올무에 걸리게 된다. 당장 사람을 두려워하여 타협하게 되면 그것이 믿음의 기초를 흔들어버리는 올무가 될 수 있다. 사람보다 하나님의 약속 말씀을 믿고 의지하는 사람들은 당장에 이득을 얻는 것이 없고 바보처럼 보일지 모르지만, 그 영혼은 안전지대에 있는 것이다.”라고 했다.

또한, 이 목사는 “하나님을 두려워한 다윗은 광야학교를 거친 반면 사람을 두려워한 사울은 광야학교를 거치지 않았다. 그러나 사울은 존귀한 자리에 있어도 그 자리를 감당하지 못하였다”고 하면서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사람은 세상에서 고난을 받을지 모르지만 결국에는 하나님 앞에서 높임을 받는다고 했다.

복음 통일의 첫 단계가 열리도록 기도하는 참석자들

두 번째 강사로 나온 이기복 교수(두란노바이블 칼리지)가 ‘마지막 때를 준비하는 믿음’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이 교수는 “우리의 기도는 하나님의 목적과 섭리, 그리고 하나님의 마음을 따라가는 기도회가 되어야” 한다며 “하나님은 창조주요, 우리는 피조물임을 잊지 말고 기도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이교수는 “하나님의 언약은 반드시 하나님의 목적을 성취한다. 역사는 하나님이 운행하고 계신다. 그 모든 것이 하나님의 드라마이다“라고 하면서 ”하나님은 우리 기도가 가득 차기를 원하신다. 우리의 향기 나는 기도를 모으시고 계신다. 때가 차면 하나님께서 선한 일을 이룬다. 하나님은 언약을 기억하시고 언약을 성취해 나가신다 “며 끊임없는 기도와 언약의 말씀을 붙잡는 기도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기복 교수(두란노바이블 칼리지)가 ‘마지막 때를 준비하는 믿음’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세 번째 강사는 뉴욕기업의 최고경영자였던 쥴리 조 집사의 ‘능력의 기도를 체험하는 삶’이라는 제목으로 간증하였다.

조 집사는 간증 가운데 “성경의 지식, 외운 성경은 아무런 힘이 없었다. 그러나 믿어지는 성경, 그것이 기적이고 은혜였다”고 고백했다. 그리고 “속사람이 강건해지려면 말씀과 기도로 거룩해야 한다. 하나님이 성경 말씀으로 말씀하시는데 우리가 성경을 읽지 않으면 주님의 음성을 알아들을 수 없다. 우리가 기도해야 하는 이유는 주님께서 기도 중에 말씀하시기 때문이다.”라고 하면서 “우리의 눈과 귀가 어디에 있는가? 하나님과 주파수를 맞추려면 말씀과 기도로 우리의 눈과 귀를 맞추어야 한다. 우리의 눈과 귀를 미디어에 빼앗기면 하나님의 음성을 들을 수 없다”고 하였다.

북한구원금식성회는 1월 29일부터 2월 2일 새벽까지 진행되며 첫 3일은 금식하고, 금식 후에 죽을 제공한다고 한다.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